단막극 '셋' 제작 발표회
소주연 "안 할 이유 없었다"
정이서 "눈만 보면 눈물 나와"
'셋' 구성준PD(왼쪽부터) 정이서, 소주연, 조인/ 사진=KBS2 제공
'셋' 구성준PD(왼쪽부터) 정이서, 소주연, 조인/ 사진=KBS2 제공


KBS2 드라마 스페셜 2021 '셋'의 세 여성 배우가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다.

9일 오후 '셋'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중계됐으며 구성준PD, 배우 소주연, 정이서, 조인이 참석했다.

'셋'은 10년간 공중파 단막극의 명맥을 이어온 KBS2 드라마 스페셜 2021 단막극 6편 중 4번째 작품이다. 성범죄의 상처를 안고 살아가던 친구 '셋'이 복수를 위해 12년 만에 다시 모이면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다. 3인 3색 배우들의 연기와 서스펜스 스릴러라는 독특한 장르의 조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소주연은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묻자 "대본을 받은 순간 안 할 이유가 없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감독님과 인사하자마자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던 기억이 난다. 글이 좋았고, 한 사람이 부각되는 것이 아니라 또래 여성 배우 셋이 모여 나오는 시너지가 잘 담길 것 같아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 액션스쿨을 가봤는데 색다른 경험이었다"며 "꾀죄죄한 모습을 보여줘야 해서 화장을 거의 안 하고 립밤도 안 바르고 머리도 거의 안 만졌다"고 덧붙였다.

정이서도 "각 인물의 감정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감정에 잘 따라가려고 노력했고 '밀향'이라는 영화를 보면서 참고했다. 한 인물이 극한 상황에 처했을 때 어떤 식으로 변하는지 표현하려고 참고했다"고 덧붙였다.

조인은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 "두 배우가 너무 고맙게도 나와 달리 활발하고 붙임성 좋은 배우들이어서 쉽게 친해졌다. 분위기도 너무 좋고 편했다"며 "경험이 많은 선배님들이기 때문에 배울 수 있는 점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소주연은 "같이 몸 쓰다 보니까 더 빨리 친해진 것 같다"며 "드라마는 1부작이지만 따로 자주 만났다. 촬영장에 가는 게 즐거웠다"고 말했다. 정이서는 "되게 빨리 친해졌다. 끝에 가서는 서로 눈만 보면 눈물이 나와서 뭉클했다"고 덧붙였다.

'셋'은 오는 10일 오후 11시 2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