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막극 '셋' 제작 발표회
소주연 "단막극 출연 영광"
"액션 꼭 해보고 싶었다"
'셋' 소주연/ 사진=KBS2 제공
'셋' 소주연/ 사진=KBS2 제공


배우 소주연이 KBS2 드라마 스페셜 2021 '셋' 에 참여한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9일 오후 '셋'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중계됐으며 구성준PD, 배우 소주연, 정이서, 조인이 참석했다.

'셋'은 10년간 공중파 단막극의 명맥을 이어온 KBS2 드라마 스페셜 2021 단막극 6편 중 4번째 작품이다. 성범죄의 상처를 안고 살아가던 친구 '셋'이 복수를 위해 12년 만에 다시 모이면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다. 3인 3색 배우들의 연기와 서스펜스 스릴러라는 독특한 장르의 조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소주연은 남의 상처에는 도사지만 정작 자신의 상처는 외면하고 부정하는 간호사 김종희로 분한다.

그는 "역사 깊은 KBS 드라마 스페셜을 배우로서 꼭 해보고 싶은 소망이 있었는데 이렇게 참여하게 돼서 영광이었다"며 "대본을 받은 순간 안 할 이유가 없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감독님과 인사하자마자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던 기억이 난다. 글이 좋았고, 한 사람이 부각되는 것이 아니라 또래 여성 배우 셋이 모여 나오는 시너지가 잘 담길 것 같아서 좋았다"고 했다.

이어 "처음 액션스쿨을 가봤는데 색다른 경험이었다"며 "꾀죄죄한 모습을 보여줘야 해서 화장을 거의 안 하고 립밤도 안 바르고 머리도 거의 안 만졌다"고 설명했다.

'셋'은 오는 10일 오후 11시 2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