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회복 히어로
거침없는 팀 플레이
실종사건 내막은?
'배드 앤 크레이지' / 사진 = tvN 제공
'배드 앤 크레이지' / 사진 = tvN 제공


'배드 앤 크레이지' 이동욱, 위하준, 한지은, 차학연이 의문의 실종사건을 추적하는 팀플레이로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예고한다.

'해피니스' 후속으로 오는 17일 첫 방송되는 tvN 새 금토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극본 김새봄 연출 유선동)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 정의로운 ‘미친 놈’ K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회복 히어로 드라마다. 그런 가운데 '배드 앤 크레이지' 측은 9일 스페셜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오프닝부터 출세만 쫓으며 부패 형사로 군림하다 '미친 정의감의 헬멧남' 위하준(K 역)의 등장으로 뜻하지 않게 인성 회복에 나선 출세지향 결과주의 형사 이동욱(류수열 역)이 등장해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기대하게 한다.

특히 "이거 단순한 실종사건이 아닐 수도 있어"라는 대사와 함께 실종된 엄마를 찾는 어린아이와 이에 얽힌 사건의 퍼즐을 하나하나 맞춰가는 이동욱, 위하준, 한지은(이희겸 역), 차학연(오경태 역)의 거침없는 팀플레이는 본격적으로 시작될 추격전의 짜릿한 쾌감을 전한다.

실종녀를 둘러싼 주변인들의 수상쩍은 움직임과 이동욱의 "(여기서) 그만 두라는 말씀이십니까?"라는 반발에서 엿보이 듯 비밀을 간직한 경찰청 내부자들까지, 사건을 파헤칠수록 거미줄처럼 얽힌 이들이 드러나기 시작하며 실종사건 뒤에 숨겨진 내막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특히 속도감 넘치는 오토바이 액션은 물론 건물 폭발과 함께 몸이 날아가고 달리는 대형 트럭 문에 매달리는 등 이동욱과 위하준의 온 몸 내던진 액션 투혼이 긴장감 넘치는 추적 속 강렬한 드라마를 선보일 것을 예고했다.

무엇보다 "우리 여기서 그만두면 진짜 나쁜 놈들인 거야", "이제부터 믿을 사람은 우리 둘 뿐이야"라는 각오처럼 실종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끝까지 쫓는 네 사람과 진실을 숨기려는 자들의 격렬한 대립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으로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몰입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배드 앤 크레이지'는 오는 17일 밤 10시 4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