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세 /사진제공=TV조선
오정세 /사진제공=TV조선


배우 오정세가 드라마 '엉클'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9일 드라마 TV조선 새 토일미니시리즈 '엉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오정세, 전혜진, 이경훈, 이상우, 이시원, 황우슬혜와 지영수 감독이 참석했다.

'엉클'은 누나의 청천벽력 이혼으로 얼떨결에 초딩 조카를 떠맡은 루저 뮤지션 삼촌의 코믹 유쾌 성장 생존기를 그린다. 동명의 BBC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이기도 하다.

드라마 '나인룸' '순정에 반하다'를 연출한 지영수 감독과 '내 생애 봄날' '히어로' 등을 집필한 박지숙 작가가 '엉클'로 의기투합했다.

'엉클'을 통해 첫 주연을 맡은 오정세. 그는 극중 왕준혁을 연기한다. 왕준혁은 이혼 후 난데없이 나타난 누나 왕준희(전혜진 분)로 인해 조카 민지후(이경훈 분)를 책임지게 인물이다.

이날 오정세는 "'엉클' 하이라이트를 처음 봤는데 현장에서 부족했던 부분을 많이 채워주셨구나 싶어 기분 좋게 봤다"며 자신의 부족한 부분이 아닌 전혜진의 부족한 부분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엉클'은 기분 좋고 따뜻한 드라마였다. 준혁이는 저와 맞닿아 있는 부분이 있다. 철없는 친구이면서도 따뜻함을 가진 친구다. 이 친구랑 어떤 여행이 될지 모르겠지만 해보고 싶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오정세는 "준혁이는 철이 없지만 그 안에 따뜻함을 가진 인물이다. 이게 준혁의 매력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현장에서 재밌게 찍었는데 완성된 걸 아직 못 봤다. 시청자분들과 같은 마음인 설렘으로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엉클'은 오는 11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