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치./ 사진='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캡처
다비치./ 사진='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캡처


다비치 이해리와 강민경이 무대 밖에서는 불협화음(?)을 보였다. 두 사람은 싸움이 아니라 소통이라고 주장했다.

9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데뷔 14년 만에 첫 캐롤 '메일 크리스마스'를 발표한 다비치(이해리, 강민경)가 출연했다.

이날 김신영은 다비치의 가창력을 언급하며 "보통 해먹는다고 하는데, 노래를 불러 마이크가 나간 적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강민경은 이해리의 고음을 이야기 하며 "진심으로 제 고막이 나갔다. 보통 차에 타면 해리 언니가 오른쪽에 있다. 저한테 얘기도 많이 하고, 노래도 많이 한다. 그래서인지 고막이 너덜너덜 해졌다"라고 주장했다.

이해리는 믿을 수 없다는 듯 "청력 검사 해 봐"라고 했고, 강민경은 "진짜다. 오른쪽 귀가 현저하게 안 들린다. 언니가 가창력이 출중한데, 평소 말할 때도 톤이 세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신영은 저도 "신봉선이랑 있으면 이명이 들린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정희'의 시그니처 코너, 선 포토 후 토크 타임이 이어졌다. 두 사람은 마스크를 벗어야 한다는 말에 "안 된다" "마스크 벗어야 한다는 얘기를 못 들었다. 포기 포기"라며 민낯에 자신없어 했다. 특히 이해리와 강민경은 평소 사진을 찍을 때마다 늘 포즈가 안 맞는 것을 인정해 눈길을 끌었다. 이해리는 "한 명이 작은 하트를 하면, 한 명은 큰 하트를 한다. 안 맞아도 너무 안 맞는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이해리와 강민경은 "한 명씩 일어나야 한다" "함께 일어나야 한다"며 티격태격 했다. 김신영은 "함께 찍어야 한다"고 말해줬고, 이해리와 강민경은 김신영의 요청에 알맞는 포즈를 취하며 포토타임을 가졌다.

결국 두 사람은 또 엇갈렸다. 첫 번째 샷에서는 큰 하트로 호흡을 자랑했지만, 두 번째 샷에서 각자 다른 포즈를 취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비치는 최근 캐럴 '매일 크리스마스'를 발표해 음원차트를 점령했다. 이해리는 "14년 만에 처음 발표한 캐럴이다. 예전에 핑클의 '화이트'를 리메이크한 적은 있는데, 저희만의 캐럴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김신영은 "뮤비를 봤는데 펜션이 너무 예쁘더라. 영상물을 보면서 그 장소에 가보고 싶다라는 생각은 처음이었다"라고 말했다.

다비치는 '매일 크리스마스'를 라이브로 열창했다. 노래할때만큼은 최고의 호흡을 자랑하는 두 사람이다. 그러나 엔딩 포즈에서 또 맞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종합] 다비치 이해리·강민경, 무대 밖에선 불협화음? "싸움 아니라 소통" ('정희')
계속해서 이구동성 퀴즈가 나갔다. 이해리와 강민경은 "제일 좋아하는 곡은"이라고 질문하자 동시에 "매일 크리스마스"라고 대답했고, "이해리가 제일 예뻐보일 때는?"이라는 질문에 "항상"이라며 14년차 다운 호흡을 보여줬다. 그러나 '강민경이 제일 많이 하는 말' '강민경이 지우고 싶은 흑역사' '이해리의 애창곡' '강민경이 제일 무서워 하는 것' 등의 질문에 연이어 대답하지 못하고 엇갈리며 불협화음을 보였다.

김신영은 "싹 틀렸다"며 실망했다. 한 청취자는 "두 사람이 싸운적이 없다고 했는데 오늘 싸운것 같다"고 말해 공감을 안겼다. 이해리와 강민경은 "싸움이 아니다. 소통이다"라고 해명했다.

강민경은 "남들이 저희를 보면 다 싸운다고 생각한다. 자기 주장이 강한 거다. 그냥 얘기하는 거다. 정중히 얘기하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신영도 "우리도 그런다. 셀럽파이브 멤버들끼리 회의하면 사람들이 그냥 눈치보고 나간다. 정말 친해서 힘 주면서 얘기하는 것"이라고 힘을 보탰다.

두 사람은 이해리의 애창곡을 두고도 티격태격 했다. 이해리는 "이런일이 다반사다"라며 웃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