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치(강민경, 이해리)./ 사진='정오의 희망곡' 방송화면
다비치(강민경, 이해리)./ 사진='정오의 희망곡' 방송화면


다비치 강민경이 멤버 이해리의 고음 때문에 고막이 나갔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데뷔 14년 만에 첫 캐롤 '메일 크리스마스'를 발표한 다비치(이해리, 강민경)가 출연했다.

이날 김신영은 다비치의 가창력을 언급하며 "보통 해먹는다고 하는데, 노래를 불러 마이크가 나간 적 있냐"고 물었다.

이에 강민경은 이해리의 고음을 이야기 하며 "제 고막이 나갔다. 진심이다"라며 "보통 차 안에서 해리 언니가 제 오른쪽에 있다. 저한테 얘기하고 노래를 많이 하는데, 그러다보니 제 고막이 너덜너덜 해졌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해리는 "거짓말이다. 청각검사 해라"라고 말했고, 강민경은 "진짜다. 현저하게 오른쪽이 안 들린다. 해리 언니가 가창력이 출중하지만, 평소에 말할 때도 톤이 세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신영은 "저도 신봉선이랑 있으면 이명이 들린다"며 웃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