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결 상대 보고 “귀여워”라며 안심한 황제성
예측할 수 없는 한 판 승부에 충격
강재준 “씨름은 할 줄 알아요?” 도발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사진제공=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NQQ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하드코어 고진감래 리얼 버라이어티 ‘고생 끝에 밥이 온다(이하 고끝밥)’의 ‘82 개띠즈’ 문세윤 조세호 황제성 강재준이 고기뷔페 사수를 위해 씨름 대결에 나선다.

14일 방송될 ‘고끝밥’의 예고편에서는 ’82 개띠즈’가 체육인의 성지에 찾아가 체력을 단련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대결 상대가 누구인지도 모르는 상태였지만, 조세호는 다리를 들고 팔로 걷기를 시도하며 최선을 다해 몸을 다졌다. 그러나 황제성은 “너무 힘들다”며 바닥에 주저앉기도 했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제작진이 “오늘의 고생은 초, 중등 씨름부와 대결하기”라는 미션을 발표한다. 이와 함께 귀여움이 가득 느껴지는 초, 중등 씨름부원들이 입장했다. 문세윤은 “6학년이래요~”라며 반가워했고, 황제성도 “귀여워!”라며 물개박수를 쳤다. 하지만, 이어 강재준이 “씨름은 할 줄 알아요?”라고 가볍게 묻자 귀엽던 아이들은 예리한 눈빛으로 변하며 카리스마를 뽐냈다.

마침내 어린 씨름부원들과 ‘82 개띠즈’와의 씨름 경기가 벌어졌고, 성인과 학생의 대결임에도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명승부가 이어졌다. ‘82 개띠즈’는 씨름부 친구들의 실력에 입을 다물지 못하며, “버텨! 버텨”만을 외쳤다.

어린 학생들과의 만만한 대결을 예상한 ’82 개띠즈’에게 불어닥칠 시련이 과연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기대되는 가운데, 예측불허 씨름 대결의 결과는 12월 14일 화요일 저녁 8시 NQQ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에서 방송되는 신개념 하드코어 고진감래 리얼 버라이어티 ‘고생끝에 밥이온다’에서 공개된다. ‘고생 끝에 밥이온다’는 kt seezn의 OTT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