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학교 2021' 방송 캡처
사진=KBS 2TV '학교 2021' 방송 캡처


'학교 2021' 조이현이 박인환의 건강 악화로 집을 다시 구해야 하는 김요한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둘의 관계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학교 2021' 5회에서는 서로에게 서서히 물들어가는 공기준(김요한 분), 진지원(조이현 분), 정영주(추영우 분), 강서영(황보름별 분)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정영주는 하교 도중 남들처럼 평범하게 살길 바라는 강서영의 꿈을 듣고는 복잡미묘한 표정을 지어 보이는가 하면, 강서영은 공기준으로부터 정영주의 생일을 알게 된 후 그에게 선물을 건네며 마음을 여는 모습을 보였다.

네 사람을 둘러싼 미묘한 러브라인의 시작은 가슴을 두근거리게 했다. 진지원에게 생일 선물을 받은 정영주는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메시지를 쓰고 지우기를 반복, 말을 고르며 신중을 기했다. 이후에도 메시지 옆 1이 사라지지 않자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눌지과학기술고등학교에 다시금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울 것이 암시됐다. 교무부장 이한수(김민상 분)는 이강훈(전석호 분)에게 이재희(윤이레 분)와 이재혁(이상준 분)이 이사장 구미희(이지하 분)의 조카임을 고백, 쌍둥이를 위한 목공 특강을 요청하는가 하면 대회의 심사위원이자 이강훈의 학교 선배를 포섭해 대회 결과를 조작하려 했다. 쌍둥이만을 위한 특훈이 진행되고 있음을 알아챈 강서영은 이강훈을 향한 불신을 키우며 긴장감을 조성해 목공기능경진대회가 무사히 치러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지호성(김강민 분)과 고은비(서희선 분)의 유쾌한 티키타카는 극에 활력을 더했다. 연습생을 그만두게 된 고은비는 빌린 돈을 갚기 위해 아르바이트로 고층빌딩 유리 닦기, 회수채무금 대리입금 등을 알아봤고, 이를 들은 지호성은 답답하고 속상한 마음에 강서영에게 그녀를 설득해달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지호성의 진심이 담긴 말은 고은비의 마음을 흔들었고 새로운 시작을 다짐해 뭉클함을 안겼다.

공기준에게 다시 한번 위기가 찾아와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가슴 통증을 호소하던 공기준의 할아버지 공영수(박인환 분)가 갑자기 쓰러진 것. 이를 알게 된 진지원은 한걸음에 병원으로 달려오는가 하면, 필요한 물건을 챙겨주며 공기준을 도왔다. 뿐만 아니라 진지원은 공기준이 병원비 때문에 이사 갈 집을 다시 구하고 있다는 말을 듣고 "우리 집으로 올래?"라고 권유, 결연한 표정의 진지원과 당황한 공기준의 모습이 교차했다.

'학교 2021' 6회는 9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