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ADHD 아들 때문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서는 아들 우경의 ADHD 솔루션을 시작한 이지현와 두 남매의 이야이가 그려졌다.

이날 이지현과 우경을 위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노규식 박사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노규식 박사는 이지현에게 아이들과 함께 가족 규칙을 정하라고 조언했다.

평소 집중력과 주의력 결핍을 보였던 우경은 주도적으로 가족 회의에 참여했다. 우경은 말하는 순서를 정해 발언하자고 제안했고 이를 보던 노박사는 "ADHD 아이가 순서를 정하면 기다리겠다는 말을 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우경이가 엄마 이지현에게 발언권을 양보하기도 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지현과 아이들은 하루에 게임은 30분씩 3번, 때리지 않기, 밥 스스로 먹기 등 규칙을 정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우경은 예전보다 훨씬 밝아지고 과격한 행동도 줄어들었다. 이지현은 "박사님이 준 약이 우경이에게 잘 맞는 것 같다"며 만족했다.

그러나 순조롭지만은 않았다. 규칙을 정할 땐 협조적이었던 우경이 집안일을 나눌 땐 고집을 부리기 시작한 것. 매번 아이를 달랬던 이지현은 노박사의 조언대로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노박사는 대꾸를 하지 말고 필요하지 않을 땐 침묵으로 일관하라고 조언했고 이지현은 그대로 따랐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엄마와 누나가 자신에게 관심을 보이지 않자 우경은 "나도 빨래 정리를 할 줄 안다"고 말했다. 집안일에 호기심을 보인 우경은 이지현을 따라 수건을 잘 접기 시작했다.

노박사의 조언대로 아이의 짜증에 단호하게 대처하고 흥분했을 때도 잘 넘긴 이지현. 폭탄은 예기치 못한 곳에서 터졌다. 이지현이 요리를 하고 있을 때 우경은 "캐릭터 카드를 사러가고 싶다"고 말했고 이지현은 무심코 "그래"라고 대답한 게 문제가 된 것.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이지현은 스케줄 때문에 당장 카드를 사러갈 수 없었고 우경은 "지금은 안된다"는 말에 짜증이 폭발했다. 우경이는 "나를 이렇게 불행하게 하는데 엄마가 왜 있어. 당장 눈앞에서 죽을 거야"라고 본격적으로 떼를 썼고 이지현은 "그만 좀 해 우경아"라고 지쳐 눈물을 흘렸다. 우경은 "나 나갈래. 엄마 나랑 살지마"라며 맨발로 집을 나가버렸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이후 공개된 예고에서 이지현은 집을 나간 아들을 애타게 찾아다녔다. 이지현은 계단에 앉아 있는 우경이를 발견하고 아들을 안고 이마를 맞댔다.우경은 그 사이 진정이 됐는지 "미안해 엄마"라고 사과했다. 결국 이지현은 눈물이 터졌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