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FC개벤져스가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 2 리그전 첫 경기에서 승리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리그전 첫 경기인 FC개벤져스와 FC액셔니스타 대결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해설위원 이수근은 "깜짝 놀랐다. 축구를 좋아하고 많은 경기장을 가봤지만 이렇게 완벽한 스튜디오 안에 시설을 해놓은 건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여기가 원래 드라마나 영화를 찍는 세트장이다. 얼마 전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를 이곳에서 촬영했다고 하더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FC개벤져스 멤버들은 등장부터 시끌벅적 했다. 조혜련은 "무슨 축구선수들이 풀메이크업을 하고 오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민경은 "나는 밤새도록 꿈에서도 축구했다. 소름 끼칠만큼"이라고 말했다. 김승혜는 "오늘 날씨가 축구하기 좋은 날"이라고 힘을 보탰다.

배우 이영진이 FC액셔니스타 새 멤버로 합류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배정훈 PD와 공개 열애 중인 그는 남자친구가 축구광이라고. 또한 배우 이혜정 역시 FC액셔니스타 멤버로 등장했다. 이혜정은 "잠깐 잠깐 봐도 눈물이 나더라. 짠한 게 있어서. 옛날에 운동했던 생각도 나고 그립기도 하다"고 말했다. 알고보니 이혜정은 과거 농수 선수로 활동했다. 이혜정은 "남편(이희준)도 좋아했다. 이참에 술도 끊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개막전 대진표가 발표됐다. 첫 경기는 FC개벤져스와 FC액셔니스타의 대결이었다. FC개벤져스 김병지 감독은 "붙어보지 않은 두 팀이 대결하는 게 관전 포인트다. 아픔을 가진 두 팀이기 때문에 준비를 더 철저히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FC개벤져스는 시즌1 당시 꼴찌로 마감했고, FC액셔니스타는 부상자 속출로 본선 진출에 실패했던 바 있다.

FC개벤져스 선공으로 경기가 시작됐다. FC개벤져스와 FC액셔니스타는 팽팽하게 경기를 이끌어갔다. 김승혜의 핸드볼 반칙으로 FC액셔니스타가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최여진의 슈팅은 골대를 빗겨갔다. 김승혜는 안도했다. 0의 균형이 깨진 건 김재화의 핸드볼 반칙이었다. 이에 FC개벤져스는 페널티킥을 얻었다.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FC개벤져스 키커로 나선 건 김민경이었다. 그는 "너희 믿고 찰꺼야 . 세컨볼 잡아줘"라고 말하며 슈팅했고, 골을 성공시켰다. FC개벤져스가 리드를 잡았다. 계속된 공격에도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그렇게 1대 0으로 전반전이 끝났다. 이어진 후반전에서 득점이 나왔다. 이번에도 FC개벤져스의 득점이었다. 김혜선이 슈팅했고, 흘러나온 볼을 오나미가 놓치지 않았다.

골을 성공시킨 오나미는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조혜련은 "우리 나미 해냈어"라고 칭찬했다. 이수근은 "(오나미가) 마음 고생 많이 했다. 시즌 1에서 부상으로 제대로 경기를 뛰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2-0으로 끌려가던 FC액셔니스타는 추격골에 도전했다. 코너킥 찬스에서 정혜인의 공을 받은 이혜정이 헤딩으로 골을 넣었다. 이어 다시 한 번 코너킥 찬스에서 이혜정이 한 번 더 헤딩으로 골을 넣어 2-2를 만들었다.

경기 종료까지 남은 시간은 3분이었다. 경기가 끝나기 직전 FC개벤져스 오나미가 골을 성공시켰다. FC개벤져스는 오나미의 골로 3-2로 역전했다. '골 때리는 그녀들' 시즌 2 첫 경기는 FC개벤져스의 승리로 끝났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