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새로운 창법?
조권 "혼자 활동, 외로움"
박진영·방시혁 곡 받아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조권이 박진영의 창법을 전했다.

8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2AM 조권, 임슬옹, 이창민, 정진운이 출연했다.

조권은 "혼자 활동했을 때는 외로움이 있다. 4명이서 활동하다 보니까 노래도, 멘트도 나눠서 할 수 있어서 좋고 편하다"라고 말했다.

MC 김용만은 "완전체로 모이면서 새로운 노래가 나왔다"라고 말했고, 정진운은 "타이틀곡이 두 곡이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임슬옹은 "낳아주신 박진영, 길러주신 방시혁의 곡을 하나씩 받았다"라고 밝혔다.

조권은 박진영 특유의 '공기 반 소리 반' 창법과 관련해 "원래 공기 반 소리 반인데 요즘에는 시대가 바뀌어서 뒷머리 잡아 올리기다"라고 말했고, 정진운은 진짜 뒷머리를 잡아 당기며 노래를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