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구두'(사진=방송 화면 캡처)
'빨강구두'(사진=방송 화면 캡처)

최명길이 소이현을 두고 죄책감에 시달렸다.


8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구두'에서는 김젬마(소이현 분)이 죽을 위기에 놓이자 연거푸 와인을 마시며 괴로운 마음을 달래려 했다.


이날 권혁상(선우재덕 분)은 김젬마(소이현 분)이 "김진아는 옛날에 죽었어. 당신이 우리 아버지를 뺑소니 사고로 죽였던 그날 밤. 민대표가 우리 남매를 버리고 우리 아버지 버리고 당신한테 간 그때 말이야"라고 말했던 걸 떠올리며 자책감에 시달렸다.


한편 민희경은 와인에 취해 거울을 보다 김젬마의 환영이 "이런다고 당신이 지은 죄가 다 용서 받을 수 있을까?라며 " 당신은 나랑 혜빈이, 우리 아버지까지 모두 속였어"라고 말하는 걸 듣고는 "어차피 넌 내 딸 아니야. 낳지 않고 싶었는데 낳았다고"라며 현실을 부정했다. 이어 권혜빈을 끌어안은 민희경은 "진아야, 내 딸"이라고 말하며 정신줄을 놨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