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더 진전"
차 안 데이트
서로의 상처 보듬어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 사진 = SBS 제공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 사진 = SBS 제공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최희서, 김주헌의 로맨스가 주목되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극본 제인 연출 이길복, 이하 '지헤중')이 반환점을 돌며 주목받는 커플이 있다. 바로 황치숙(최희서 분)과 석도훈(김주헌 분)이다. 극 중 조금 서툴지만 톡톡 튀는 두 사람의 어른 로맨스가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이런 가운데 8일 '지헤중' 제작진이 한층 가까워진 황치숙과 석도훈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언제 두 사람이 이렇게 가까워진 것인지, 이들의 로맨스가 하영은(송혜교 분)·윤재국(장기용 분) 로맨스와는 또 어떻게 다를 것인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공개된 사진 속 황치숙과 석도훈은 어두운 밤, 단둘이 자동차 안에 앉아 있다. 그런데 사진 속 황치숙의 분위기가 평소와 사뭇 달라 호기심을 자극한다. 석도훈과 있을 때면 늘 발랄한 에너지를 발산하던 황치숙이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것. 석도훈은 그런 황치숙을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마지막 사진에서는 황치숙이 석도훈의 어깨에 살포시 기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황치숙은 패션회사 '더 원' 황회장(주진모 분) 딸이다. '더 원' 디자인팀 총괄이사로 남 부러울 것 없는 삶을 사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일에 있어서도, 사랑에 있어서도 결핍이 많은 인물이다. 성공한 사업가 석도훈은 탁월한 능력과 넓은 인맥을 자랑하지만, 알고 보면 사랑에 서툰 남자다.

이렇게 조금씩 서툰 두 사람이 만나 서로의 상처를 감싸주고 있다. 석도훈은 다정하게 황치숙의 마음을 배려하고, 황치숙은 자신을 바라봐 주는 석도훈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고 있다. 만날 때마다 티격태격하지만 두 사람의 로맨스가 특별하고, 또 예쁜 이유이다.

이와 관련 '지헤중'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되는 9회, 10회에서는 황치숙과 석도훈의 로맨스가 더욱 진전될 것이다. 최희서·김주헌 두 배우는 때로는 밝게, 때로는 설레게, 때로는 애틋하게 황치숙·석도훈 커플의 로맨스를 완성할 것이다. 두 배우의 유려한 연기력과 완벽한 호흡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반환점을 돌며 더욱 강력한 이야기를 예고한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