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도시' 온라인 제작발표회
수애 "'야왕'·'상류사회'를 거쳐 '공작도시'로 마무리"
"화려함보단 절데된 컬러와 디자인으로 스타일링"
'공작도시' 단체./사진제공=JTBC
'공작도시' 단체./사진제공=JTBC


5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 배우 수애가 대한민국을 쥐고 흔드는 재벌가 며느리로 변신, 남편을 대통령으로 만들려는 욕망의 꽃을 피워낸다.

8일 오후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수애, 김강우, 이이담, 이학주와 전창근 감독이 참석했다.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파격 미스터리 스릴러물.
 [종합] "충격적 반전 多"…'공작도시' 수애, 야망녀 시리즈 마침표 찍는다
전창근 감독은 기존 '상위 1%' 소재 드라마와의 차별점에 대해 "상류 계층을 배경으로 하지만, 생활을 묘사하는 이야기는 아니다. 성공하려는 사람들의 이야기고, 그러다 보니 놓쳐버리고 잃어버린 것에 관해 이야기한다"고 밝혔다.

캐스팅 이유에 대해 전 감독은 "기품이 있고, 고급스러운 이미지의 배우들을 캐스팅하려고 했다"며 "또 이야기는 쉽지만, 인물들이 감정적으로 어떻게 표현하느냐가 중요한 드라마라 감정의 깊이를 잘 표현할 수 있는 배우들을 찾았다. 다들 눈빛으로 많은 걸 이야기하는 배우들"이라고 말했다.
'공작도시' 수애./사진제공=JTBC
'공작도시' 수애./사진제공=JTBC
수애는 미술관 ‘스페이스 진’의 실무를 맡는 성진가의 둘째 며느리 윤재희 역을 맡았다. 재벌가 며느리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세련된 분위기와 성공한 커리어우먼으로서의 자신감 등을 갖춘 채 누구보다도 눈부신 삶을 살고 있지만, 그 내면에는 크기를 가늠하기 힘든 욕망이 자리하고 있다. 목표를 위해서라면 남을 밟고 올라서는 것은 물론 무릎을 꿇고 머리를 조아리는 굴욕 역시 마다하지 않을 정도로 삶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

수애는 "오랜만에 드라마 촬영이라 긴장을 많이 했다. 촬영 들어가기 전에 찍는 기간이 8개월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길다고 생각했다.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재희의 감정을 어떻게 유지해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는데, 촬영을 하고 나니 오히려 긴 시간이 장점이 됐다. 컨디션을 잘 조절하면서 촬영할 수 있었고, 바뀐 제작 환경에 잘 적응해가며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촬영이 끝난 지 일주일밖에 안 됐다. 아직 내 안에 재희가 많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그간 야망녀 캐릭터와의 차별점을 묻자 수애는 "차별보단 연장선에 있다는 생각을 했다. '야왕'을 시작으로 '상류사회'를 거쳐 '공작도시'로 마무리 되는 느낌으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수애는 윤재희의 매력에 대해 "미워할 수 없는 솔직함"이라며 "무모한 욕망이 있기도 하지만, 자신의 감정을 숨기지 않고 치열하게 사는 그녀가 안쓰럽기도 하다. 한편으로는 굉장히 용기가 있다. 주체적인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그녀를 많이 응원하게 되더라"고 말했다.

윤재희 캐릭터 스타일링 비법을 묻자 수애는 "화려함보단 절제된 컬러와 디자인을 선택했다. 비법이라 하면 머리 스타일링인 것 같다"고 밝혔다.
'공작도시' 김강우./사진제공=JTBC
'공작도시' 김강우./사진제공=JTBC
김강우 국민적 신망을 얻고 있는 JBC의 간판 앵커이자 성진가 차남인 정준혁으로 분한다. 성진그룹의 혼외자라는 꼬리표도 자신의 커리어를 더욱 가치 있게 빛낼 소재로 쓸 만큼 영리하다.

캐릭터를 위해 외적으로도 노력했다는 김강우. 그는 "아무리 좋은 수트를 입어도 배가 나오면 아무 소용이 없다. 나이를 먹다 보니 이상한 곳에 살이 나오더라. 몸매를 위해 식단 관리를 했다"고 밝혔다.

김강우는 실제로 앵커분을 사석에서 만나보기도 했다며 "앵커분과 차를 마시며 이야기 해봤는데 크게 다를 게 없더라. 반듯하고 흐트러짐 없는 직업이지만, 사생활로 들어가면 보통의 한국 남자이자 아버지였다"며 "실생활에서 보이는 남편의 모습들, 권력에 심취하고 욕망이 드러나는 순간들을 분리해서 연기하고자 했다"며 "부드러울 때는 한 없이 부드럽고, 뻔뻔할 때는 한없이 뻔뻔하게 장면마다 집중했다"고 밝혔다.

김강우는 수애에 대해 "'상류사회' 영화에 같이 출연했는데 붙는 장면이 없었다. 이번에 부부로 연기 호흡을 맞춰서 인연인가 싶다"며 "극 중 수애 씨와 보통의 부부들처럼 싸우고 화해를 반복한다. 사실 수애 씨와 달달한 멜로를 하고 싶었는데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에 수애는 "김강우 씨가 이 역할을 맡아 줘서 너무 감사하다, 캐릭터에 200%를 해내 줬다. 극 중 김강우 씨가 해낸 기여도가 크다"고 칭찬했다.
'공작도시' 이이담./사진제공=JTBC
'공작도시' 이이담./사진제공=JTBC
이이담 연기하는 김이설은 미술관 '스페이스 진'의 도슨트로, 미술 전공자는 아니지만, 명문대 출신에 상대방 말의 행간을 읽는 영리함으로 일찍부터 윤재희에게 눈도장을 받는 인재다. 수수한 외모에 튀지 않는 조용한 성격, 때로는 의연하고 당돌하기까지 한 김이설은 신분 상승이라는 욕망을 품고 있다.

이이담은 "부담감은 항상 크게 있었다. 촬영하는 동안은 긴장을 놓지 않으려 했다. 내가 생각한 이설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고 궁금해지는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오디션을 통해 '공작도시'에 캐스팅 된 이이담. 그는 "이설 캐릭터가 너무 매력 있고, 수애 선배님과 같이할 수 있는 기회라 욕심으로 다가왔다. 그래서 마지막 오디션 때 오히려 힘이 들어가는 연기를 보여드려서 이설을 할 수 없겠구나 생각이 들더라. 그 후 마음 놓고 편하게 연기했더니 감독님이 만족스러워했고, 캐스팅이 됐다"고 밝혔다.
'공작도시' 이학주./사진제공=JTBC
'공작도시' 이학주./사진제공=JTBC
이학주는 화목한 가정에서 자라 인생의 큰 굴곡 없이 평탄한 삶을 살아온 JBC 보도국 기자 한동민을 연기한다. 이학주는 "제일 악랄했던 드라마도 JTBC였고, 정의로운 역할을 맡겨준 것도 JTBC다. 같은 방송사에서 이미지 반전을 줄 수 있다는 거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학주는 "이번 작품에서는 스마트한 기자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나름 열심히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대세 배우로 떠오르며 '섹시하다'는 반응을 얻고 있는 이학주. '공작도시'에서 이러한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묻자 이학주는 "공개 처형당하는 느낌"이라며 "나름 섹시한 모습을 보여드리려 가장 많은 노력을 했다. 외적으로도 운동과 식단 조절도 했다. 몇 분이나마 느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김강우는 '공작도시' 관전 포인트로 "보통 상류층 이야기는 인물들이 비밀스럽고, 뒤로 욕망을 표현하는데 우리는 과감 없이 다 드러낸다. 그게 가장 큰 차별점이라고 생각한다. 처음에는 당황했는데 이게 매력이더라"고 말했다. 수애는 "배경은 상류층이지만, 그 안에서 일어나는 사건은 누구나 겪어봤을 편견, 불평등, 욕망들을 깊이 있게 이야기하고 있다"며 "충격적이고 놀라운 반전이 많다"고 관심을 요청했다.

'공작도시'는 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