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임현주./사진제공=플레이리스트 '백수세끼'
배우 임현주./사진제공=플레이리스트 '백수세끼'


배우 임현주가 '백수세끼' 원작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8일 플레이리스트 ‘백수세끼’(극본 전선영 , 연출 김준모)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배우 하석진, 고원희, 임현주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백수세끼’는 이별 후에도 밥은 넘어가는 백수 재호의 세 끼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치즈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하석진, 고원희, 임현주가 취준생, 사회초년생으로 변신해 2030세대의 현실 공감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날 임현주는 작품에 앞서 동명의 웹툰을 정주행 했다고 밝혔다. 그는 "드라마 하기 전 오디션을 봤는데 그 전부터 웹툰을 보고 있었다"며 "원작을 알고 있는 상태에서 오디션 한다는 소식에 뒷 부분까지 싹 다 읽었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 속 수정이가 단발머리로 나오는데 '이건 딱 내 거다' 라고 생각했다"며 "정이 많이 가더라"고 덧붙였다.

‘백수세끼’는 오는 10일(금)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