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보와 털보' 이상순./사진제공=넷플릭스
'먹보와 털보' 이상순./사진제공=넷플릭스


싱어송라이터 이상순이 아내 이효리에 대해 "먹는 거에 큰 집착이 없다"고 밝혔다. 8일 오전 진행된 넷플릭스 새 예능 '먹보와 털보'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다.

'먹보와 털보'는 의외의 찐친인 '먹보' 비와 '털보' 노홍철이 전국을 누비며 각양각색 다양한 여행의 재미를 선보이는 릴랙스한 풀코스 여행 버라이어티로, MBC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를 연출한 김태호 PD 첫 넷플릭스 진출작이다. 여기에 이효리 남편이자 싱어송라이터 이상순이 음악 감독으로 참여했다.

이상순은 "예능 음악은 보통 기존 곡들을 상황에 맞게 쓰는데, '먹보와 털보'는 모든 곡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해서 의미있게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고생스러운 면도 있지만, 그게 넷플릭스 오리지널에 잘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해 의미있었다"고 음악 감독으로 섭외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작업 시간이 넉넉하지는 않았지만, 많은 시간을 공을 들여서 만들었고 재밌는 시간이었다"며 "노홍철 곡은 아내 이효리가 다 만들었다. 노홍철의 노래를 들어보고 싶어서 곡을 쓰고 있었는데, 이효리가 옆에서 듣더니 '이런 걸 해야 하는거 아니야?' 하면서 아이폰에 녹음을 해서 줬는데 너무 좋았다. 이효리 씨가 큰 참여를 해줬다"고 급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순은 '맛 or 멋' 중 '맛'을 선택하며 "외적으로 보이는 건 신경 안 쓴다. 여행가서 맛있는 거 먹는 게 나의 기쁨이다. 그런데 이효리는 맛을 별로 안 좋아한다. 먹는 거에 큰 집착이 없다"로 밝혔다.

'먹보와 털보'는 오는 12월 11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