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방송 캡처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방송 캡처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가 '제1회 노는언니 배 김장 대결'을 통해 군침 도는 먹방부터 따뜻한 감동까지 감칠맛 나는 토크를 대방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14회에서는 박세리, 한유미, 정유인, 김자인, 신수지, 김성연, 박세경, 김수현이 겨울을 맞이해 김장대전을 펼치며 특유의 승부욕을 발휘, 입맛을 돌게 할 다채로운 레시피와 빵빵 터지는 재미를 선사했다.

오랜만에 '노는언니2'를 찾아온 역도선수 김수현은 금메달 3개를 목에 걸고 금의환향해 언니들의 환대를 받았다. '노는언니2' 출연 후 언니들의 좋은 기운을 받았던 김수현은 코로나로 인해 전국체전 대신 열린 실업대회에서 인상, 용상, 합계 3가지 종목에서 모두 금메달을 획득했다. 특히 용상에서 142kg을 기록하며 76kg급 한국 신기록을 수립한 것. 이는 도쿄올림픽 은메달감 기록이라는 말에 언니들은 진심으로 기뻐하며 축하를 쏟아냈다.

김장하기 전 언니들은 묵은지 털기에 나섰고, 묵은지를 활용한 닭볶음탕, 산적, 김치전, 묵은지말이 등을 만들며 푸짐한 묵은지 요리를 즐겼다. 언니들은 설거지를 걸고 김치 게임에 돌입했다. 150가지가 넘는 김치 중 아스파라거스, 리치, 수박, 감자, 체리, 초콜릿 김치까지 있다는 사실에 놀라워하기도 했다. 박세리-정유인, 한유미-김성연, 김자인-김수현, 박세경-신수지로 팀을 나눠 본격적인 김장대전에 돌입했다.

김장에 돌입한 언니들에게 시작 전 5분간 레시피를 전수받을 전화 찬스를 받았다. 요리연구가에게서 미리 레시피를 전수 받아온 박세리는 전화 찬스를 건너뛰는 과감함을 선보였다. 엄마에게 전화를 건 한유미는 "하얀 놈은 먼저, 파란 놈은 나중에"라는 너무나도 프리한 전라도 무안 스타일의 컬러 레시피를 받았다. 신수지는 격양된 목소리의 엄마에게서 "재료를 확보해"라는 지시를 받아 강철 텐션의 근원이 엄마임을 증명했다. 김수현의 엄마는 김수현처럼 애교 만점 목소리를 자랑하며 "속을 너무 많이 넣지 마라"라는 짧고 굵은 말만 하고 끊어 버리는, 'K-엄마'의 전형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전화 찬스를 쓰지 않은 박세리팀은 각종 젓갈을 사용한 후 생굴을 포인트로 한 김장 김치를 만들었고, 한입 먹어본 박세리는 "끝났어!"라며 자신만만했다. 박세경은 탁월한 칼질로 요식업 종사자의 바이브를 드러냈지만, 모든 양념을 갈아버리는 실수를 저질렀다. 너무 묽은 양념에 당황한 신수지는 엄마에게 SOS를 요청했다. 신수지의 엄마는 "갈라는 건 채소와 과일이지!"라고 핀잔을 줘 폭소를 터트리게 했다. 김장의 '김'자도 모른다고 했던 김장 초보자 김성연은 한유미의 계속된 심부름에 "저는 의자가 필요 없을 것 같다"고 하소연했지만, 날렵한 행동으로 MSG 투입에 성공, 한층 감칠맛 있는 김치를 만들어냈다. 한유미팀 김치를 맛보고 자신의 팀 김치가 더 맛있다고 호언장담한 김자인 팀은 상대편 김치들을 맛보고는 싱겁다며 계속 새우젓과 멸치 육젓, 천일염을 추가해 위태로움을 증폭시켰다. 그렇게 4팀의 각양각색 김치는 제작진의 평가를 받게 됐다. 4등은 짠맛이 강한 김자인 팀의 '피땀 눈물' 김치, 공동 2등은 박세리팀의 '모둠 젓갈 굴' 김치와 한유미 팀의 '감성 김치'가 차지했다. 묽은 양념으로 불안감을 조성했던 신수지팀은 깔끔한 맛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1등으로 우뚝 서 반전을 일으켰다.

4팀의 맛깔나는 김치와 함께 요리명인 박세리는 김장 김치와 어울리는 수육 보쌈과 생채, 굴전을 준비했고, 언니들은 이를 맛있게 먹으며 풍요로운 김장 김치 한 상을 즐겼다. 박세리가 김수현이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전화했던 일을 전했다. 김수현은 한국 신기록을 세웠을 때 도쿄올림픽 전날까지 야간 훈련을 같이하며 용기를 북돋아 줬던 고(故) 김경식 감독님이 생각났다며 눈물을 왈칵 흘렸다. 이를 듣던 한유미는 실업팀에 처음 들어갔을 당시 1년의 부상에도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줬던 감독님을 떠올렸다. 김성연은 유도 금메달리스트이자 현재 여자 유도 국가대표팀 코치인 이원희가 2진 시절 서포터 역할을 하던 김성연에게 너도 훈련하라며 용기를 줬던 일을 회상하며 고마워했다.

김수현은 돌아가신 감독님을 생각하며 불렀던 '꿈에'를 커버해 SNS에 올렸던 것을 공개했다. 언니들은 김수현의 뛰어난 가창력에 감탄을 연발했다. 노래를 듣던 언니들은 김수현의 진심을 느끼며 울컥했다. 눈물바다가 된 분위기에서 박세리는 "음반 내자!"며 김수현의 손을 잡아 세리 엔터테인먼트 1호 가수가 탄생할지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그 후 언니들 표 김치는 정유인의 엄마, 한유미의 엄마, 김성연의 유도 후배선수들에게 배송됐다. 신수지의 친구이자 '노는언니2'에도 나왔던 박기량은 신수지 표 김치를 맛보며 긍정의 박수를 발사하는 폭풍 리액션을 벌였다. 김자인의 남편은 김자인 표 김치를 먹고 "엄청 맛있다. 당연히 1등이지"라는 사랑꾼의 정석을 보여줬다.

'노는언니2'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