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카카오TV '우당탕탕 안테나'
사진=카카오TV '우당탕탕 안테나'


방송인 유재석이 소속사를 옮긴 후 달라진 점을 밝혔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듬이TV : 우당탕탕 안테나’ (이하 ‘우당탕탕 안테나’)에는 ‘슈퍼 새가수 뭐하니 가요제’를 위해 팀 선정을 하는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안테나로 소속사를 옮긴 유재석이 첫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안테나와 함께하게 된 소감을 묻자 유재석은 “유희열 형과는 통화도 많이 하고, 자주 만난다. 안테나가 나한테는 굉장히 편안한 곳이었는데 인연이 잘 맞았다”고 밝혔다.

유희열 대표는 유재석의 전화를 받고 울컥했다고. 이에 유재석은 “‘내가 인생을 잘 살아와서 이렇게 네가 직접 전화를 해서 이렇게 얘길 하는구나’라고 했다”고 전했다. 울컥했냐고 묻자 유재석은 “내가 왜요? 내가 왜 울컥해야 하죠?”라고 말했다.

안테나에 오고나서 달라진 점에 대해서는 “대표님과 맞짱 뜰 수 있는 관계다 보니 그런 것들이 좋다”며 “워낙에 일들을 잘 해주셔서 불편함 없이 잘 지내고 있다”고 고마워했다.

유재석 방이 따로 있냐고 묻자 유재석은 “없다”며 “대표님이 자기 방을 내 방처럼 쓰라는데 말도 안 되는 소리다. 자기 방을 어떻게 내 방처럼 쓰냐. 자기 방은 자기 방이지”라고 말했다.

안테나 소속인 정재형과 친하지 않냐는 질문에 “이런 얘기 어떨지 모르겠는데, 정재형 형은 내가 어느 정도 예능으로 키워놓은 분이다. 여기 대표님이 대표적이다. 유희열 씨는 내가 예능 쪽으론 키웠다”고 말했다.

이어 유희열이 등장하자 유재석은 “왜 이렇게 안테나 영상마다 나와서 훼방을 놓냐”며 타박했다. 이에 유희열이 “90년대 때 쟤는 우리랑 겸상도 못했다”라고 하자 유재석은 “난 어차피 저 형이랑 식성도 다르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