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출격, 자우림
11집 '영원한 사랑', "많은 사랑 감사"
김윤아, 치과의사 남편 언급
사진제공=인터파크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인터파크 엔터테인먼트


밴드 자우림이 ‘컬투쇼’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 ‘컬투음감회’ 코너에는 최근 정규 11집 ‘영원한 사랑’을 발매한 자우림(김윤아, 이선규, 김진만)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윤아는 정규 11집 ‘영원한 사랑’을 언급했다. 그는 ”남들이 뭘 좋아할지 몰라서 평소에 하고 싶었던 곡을 다 담았더니 12곡이 수록됐다”며 “전곡이 미친 퀄리티라며 좋게 들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선규는 "저희끼리 작업을 하면서도 '앨범 쩐다’라고 이야기 했는데 다른 분들이 어떻게 느끼실 지는 내심 불안했다”며 “하지만 뜨거운 반응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윤아는 "차트에서 어떤 성취를 이루겠다는 목표보다, 작업이 끝난 시점에 목표한 걸 다 이뤘다고 생각했다”며 후련한 마음을 드러넀다. 더불어 김진만은 "이게 자우림의 마지막 앨범이라고 해도 후회 없었다”며 만족감을 보였다.

이후 한 청취자는 김윤아의 남편이 치과 의사인 것을 언급했다. “남편에게 직접 관리 받냐”는 질문에 김윤아는 "남편이 치과 의사라서 제일 좋은 게 기구를 집에 가져와서 간지러운 부분을 긁어달라고 할 수 있는 것”이라며 “되게 편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청취자는 이선규를 향해 여전히 김진만 씨 같은 여자가 있으면 결혼할 의향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김진만은 "그땐 제가 미혼일 때고 지금은 유부남이 됐으니 미묘해졌다"고 말해 여운을 남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