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유현준 책임프로듀서가 '싱어게인' 시즌2의 차별성을 언급했다.

6일 JTBC ‘싱어게인 시즌 2-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2’)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윤현준 CP와 채성욱 PD를 비롯해 이승기, 유희열, 이선희, 윤도현, 김이나, 규현, 이해리, 선미, 송민호 등이 참석했다.

‘싱어게인2’는 ‘한 번 더’ 기회가 필요한 가수들이 대중 앞에 다시 설 수 있도록 돕는 리부팅 오디션 프로그램. 시즌 1에 이어 이승기가 MC를 맡고, 새롭게 함류한 8명의 심사위원이 시니어와 주니어로 나뉘어 다양한 세대와 폭넓은 음악 장르를 아우를 예정이다.

지난 시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싱어게인' 시즌 1에 이어 유현준 CP는 "부담이 있는 건 사실"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가장 신경을 쓴 부분은 초심을 잃지 않는 것"이라며 "아무래도 시즌1을 성공리에 마치고 2를 하면서 매너리즘에 빠지진 않을까, 그들의 진정성이나 응원에 소흘히하지 않을까라는 걱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초심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며 "이번 시즌 가장 큰 차별점 윤도현 심사위원이 오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모든 심사위원 업그레이드 된 것 같다"며 "이선희 심사위원은 개그 코드가 생기신 것 같고, 규현 심사위원은 눈물 연기도 보여주시고 그래서 모든 것이 더 좋아졌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싱어게인2’는 오늘(6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