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에스더♥홍혜걸
부부가 따로 사는 이유?
"건강 때문"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여에스더가 홍혜걸이 따로 살고 있다고 전했다.

5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홍혜걸·여에스더 부부가 출연해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여에스더는 "제주도 집에서는 남편만 여기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양세형은 "각방은 들어봤는데 각집은 처음 들어봤다”며 당황해 했다.

'집사부일체' 촬영 때문에 집을 급하게 꾸며놨다는 홍혜걸은 "항간에는 소문이, 아내에게 내가 찍혀서 제주도로 귀양을 갔다고 하기에 남자 혼자 꾸질꾸질하게 사는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아서 화려하게 해놨다"고 말했다.

여에스더는 부부가 따로 사는 이유에 대해 "건강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두 사람은 우호적 무관심 상태를 유지하기로 했다”며 “우리가 갱년기가 되면서, 남편이 나를 거친 눈빛으로 바라본다. 따로 사는게 면역을 위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따로 살면서 건강이 좋아졌고 남편도 행복해하는 것 같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홍혜걸은 "아내도 지병이 많다. 뇌동맥류도 있고 천식, 우울증도 있다”며 “나도 디스크, 결핵, 간유리음영 등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여에스더는 "심각하게 생각하지 마라. 남편은’ 폐암공갈범’이다”라며 “폐암이 아닌데 자꾸 폐암이라고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홍혜걸은 "간유리음영이라고 뿌옇게 CT에 나왔다. 떼 보면 90% 이상 암 세포가 있는데 암으로 발전되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 내가 2~3년째 그 상태다”라며 “제주도에 와서 수양을 하는 것 같다. 몸이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라고 설명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건강에 관한 토크가 이어졌다. 홍혜걸은 "요즘 30대의 문제 중 하나가 탈모"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큰 관심을 보이며 "탈모는 유전적인 영향이 크다고 하는데, 진실을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여에스더는 "유전적 영향이 있는 것 맞다. 대를 걸러서 유전된다는 말은 아니다. 외가의 영향이 더 크다"라며 "모자를 한여름에 많이 쓰면 두피 자체가 지저분해진다. 탈모에 좋지 않다. 머리를 꽉 묶는 것도 안 좋다. 모자를 쓰려면 느슨하게 쓰면 된다"고 조언했다.

이어 "탈모가 시작되면 앞머리와 뒷머리를 비벼보면 앞머리가 가늘고 뒷머리가 굵다. 여자는 트리 형태의 탈모가 나타나기도 한다. 남성 분들은 남성호르몬 약을 먹으면 효과적이다"라고 말했다.

양세형은 "나는 탈모약을 먹고 있다. 효과가 좋다는 병원에 가서 약 처방을 받아서 먹고 있다”며 “그런데 단점이 다른 곳에도 털이 난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개기름’에 대한 건강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승기는 "개기름은 부유함의 상징 아니냐"며 "안 닦는다"라고 밝혔고, 양세찬은 "수빈이는 기름종이로 닦는데 얘는 '이거는 닦으면 안 돼. 부유함의 상징'이라고 한다"고 증언했다.

이에 홍혜걸은 "어느 정도 나오는 건 괜찮은데 유난히 반질반질하면서 나오는 과도한 피지 분비도 면역이 떨어졌다는 신호"라고 밝혔다. 여에스더는 "그래도 이승기 씨는 여드름이 없다"며 놀라워했고, 이승기는 "목과 두피 쪽에 큰 게 생긴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여에스더는 "어제 혹시 술 드셨나요? 안주는 고기였나요?라며 "술을 먹으면 일시적으로 염증이 올라가고 고기를 먹게되면 마블링의 포화지방이 염증을 올린다”고 말해 이승기를 뜨끔하게 만들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