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찬 생일맞이 특집
마음으로 키운 아들?
"예능 어머니 아닌 아내"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전소민이 유재석과 양세찬의 '예능 부모' 상황극에 빠졌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 582회에는 '효자동 양세찬' 레이스가 그려졌다.

유재석은 양세찬에 대해 "소민이는 바로 적응을 했고 세찬이는 슬로우 스타터다"라며 점차 적응을 해나갔다고 전했고, 전소민은 "세찬이는 낯을 많이 가린다"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방송일 3일 뒤, 12월 8일이 양세찬의 생일이라며 다른 멤버들을 가리켜 '마음으로 업어키운 부모'라고 전했다.

'부모'라는 말에 전소민은 유재석에게 "여보, 잠깐만 기다려요. 입이 나왔잖아, 여보를 닮았어"라고 상황극을 펼쳤고, 이어 "나는 우리 세찬이 키울 때 다른 집에 내가 잠깐 보낸다 생각하고 키웠어"라고 전했다.

유재석은 전소민의 뜬금없는 상황극에 당황해 하며 "이게 여기까지 가는 상황극이야?"라며 "세찬이는 원래 너하고 썸이 있었잖아"라고 말했다.

전소민은 "사실 예능 와이프다. 예능 어머니보다는 예능 와이프에 가까워서 불편해 할 수도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