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샤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놀면 뭐하니?+'가 주최하는 '도토리 페스티벌'에 힙합계 아이돌 에픽하이가 출연을 확정, 윤하와의 완전체 '우산' 무대를 예고했다.

5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는 수도권 기준 8.0%의 시청률로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1위를 기록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기준 6.3%를 기록해 토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토요태 데뷔곡 후보를 두고 펼쳐진 100분 토론 장면'과 '15일 진행되는 도토리 페스티벌 방청 신청 안내 장면'으로 수도권 기준 9.0%를 기록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도토리 페스티벌'에 함께 할 아티스트 섭외를 이어갔다. 유재석, 정준하, 신봉선이 도토리 대도인 '밤하늘의 별을..'의 원곡자 양정승&노누와 만남을 가졌다.
샤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샤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작곡가 겸 프로듀서 양정승은 "짝사랑 상대를 생각하며 고등학교 2학년 때 만든 곡'이라고 노래의 탄생 배경을 설명했다. 청아한 보컬로 아련한 감성을 자극한 원곡 가수 노누는 "친구 동생이 '노래 잘하는 누나' 잘 있냐고 늘 물어서"라며 노누 이름의 의미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구준표 정준하, 금잔디 미주와 함께 또 다른 도토리 대도를 찾아갔다. 그 주인공은 2000년대 명곡들을 쏟아낸 힙합계 아이돌 에픽하이(타블로, 미쓰라, 투컷). 히트곡 'Fly'를 부르며 풋풋함을 뽐내는 과거 영상이 소환되자 멤버들은 "저 외모들이 TV에 나와서 1위를 했다니 음악이 정말 좋았나 보다"라며 외모 셀프 디스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저 때 처음으로 1위를 하고 펑펑 울었던 기억이 있다. 우리에게 정말 고마운 곡"이라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타블로가 비 오는 날 투컷 집에서 족발을 먹다가 영감을 받아서 쓴 곡이 '우산'이라며 족발과 비의 조합으로 탄생한 명곡의 비하인드를 밝히기도 했다.

이달 핫 데뷔를 앞둔 토요태(유재석 하하 미주)의 신곡 후보 가 전격 공개됐다. 토요태는 곡 의뢰를 받은 작곡가 블랙아이드필승(라도&규성), 프로듀서 전군과 일주일 만에 다시 만났다. 라도는 토요태 데뷔곡 후보를 공개하며 "음을 후벼 파는 느낌이다. 곡 만들면서 울었다"고 털어놨다. 을의 사랑이야기를 담았다는 후보곡이 공개되자 유재석은 '톱100귀'를 오픈했고 가슴 절절한 노래와 짙은 여운에 감탄하며 빠져들었다. 유재석은 겨울감성과 딱 어울리는 노래라고 대만족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공개된 축제 엔딩 느낌의 두 번째 후보곡은 감미로우면서도 신나는 노래로, 유재석의 치명적인 골반 댄스를 유발했다.

두 후보곡을 두고 여섯 명의 선호도가 3 대 3으로 팽팽히 갈렸다. 라도, 전군, 하하가 1번 발라드곡을, 유재석, 미주, 규성이 2번 댄스곡을 선택한 가운데 각자 선택한 후보곡의 장점을 강력하게 어필하며 서로 신경전을 펼쳤다. 두 곡의 감성에 완전 몰입한 100분 토론에 이어 극과 극 MBTI성향까지 소환되는 대환장 현장이 폭소를 자아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