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어사와 조이'에서 옥택연과 김혜윤의 로맨스를 한층 설레게 만들 변수가 등장한다.

5일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 측은 질투 모드를 가동한 라이언(옥택연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조이(김혜윤 분)를 구하고 죽음을 맞는 이언의 모습이 그려졌다. 시신조차 찾지 못한 가운데 장례식이 치러졌고, 수사단은 허무하게 이별했다. 이언의 죽음은 궐에까지 퍼졌다. 박승(정보석 분)은 잇따른 암행어사들의 죽음을 정적 대제학(박충선 분)의 탓으로 돌리며 그를 파직시킬 것을 호소했다. 그 순간 모두의 앞에 나타난 이언의 귀환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무엇보다 조이와 이언 커플의 재회가 어떻게 그려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의문의 미남자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충격이라도 받은 듯 굳어진 이언의 시선 끝에는 낮부터 술잔을 기울이는 조이와 의문의 사내 승율(차학연 분)이 있다.

애정이 뚝뚝 떨어지는 눈맞춤은 물론 얼굴을 어루만지는 손길이 한없이 다정하다. 두 사람을 바라보는 이언의 눈빛엔 질투가 한가득이다. 승율의 정체는 바로 조이의 고향 소꿉친구다. 이어진 사진 속 조이가 개화골로 시집가기 전 두 사람의 앳된 과거가 흥미를 유발한다. 오랜 시간 조이와 함께했던 만만치 않은 라이벌의 등장에 이언이 보여줄 대처법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어사와 조이' 9회에서는 이언의 귀환을 모른 채 갑비고차로 떠나는 조이와 비령(채원빈 분), 광순(이상희 분)의 모습이 그려진다. 터럭손의 행방을 쫓던 세 사람은 뜻하지 않게 곡두 상단에 납치돼 위기에 빠진다고.

'어사와 조이' 제작진은 "9회에서는 이언과 조이, 수사단이 다시 만나기까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 차례의 이별을 겪으며 더욱 특별하고 애틋해진 조이언(조이+라이언) 그리고 수사단의 관계 변화가 흥미진진하게 그려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