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또위키' 라붐 설명
"사진 오려 붙여뒀다"
재입대 언급 '깜짝'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 사진 = KBS 영상 캡처


'불후의 명곡' 이찬원이 라붐에 팬심을 드러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는 지난주 방송에 이어 전설의 DJ 이금희 편 2부가 그려졌다.

이찬원은 라붐의 등장에 화색을 보였고, 다른 MC가 "데뷔 7년차"라고 말하자 "8년차"라고 정정해주며 팬심을 보였다.

이찬원은 라붐의 무대를 본 뒤 "라붐에 대해서는 내가 할 말이 있다. 군 생활 당시, 힘과 위로와 사랑이 되어줬다. 내가 2016, 2017년 때 군 복무를 했었다. 국방일보에 나온 사진을 오려서 붙여뒀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찬원은 "군 부대에 있을 때는 이렇게 가까운 거리에서 라붐 분들을 볼 수 없었는데 오늘 정말 황홀했다. 이렇다고 한다면 군대 다시 가라고 해도 갈 수 있겠다"라고 말했고, 곧바로 "아니다"라고 정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