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1호 찾았다
조우진, 총구 겨눠
또 다른 위험은?
'해피니스' / 사진 = tvN 제공
'해피니스' / 사진 = tvN 제공


'해피니스'에 선택의 순간이 온다.

티빙 오리지널 '해피니스(Happiness)'(극본 한상운 연출 안길호, 이하 '해피니스') 측은 10회 방송을 앞둔 4일, 위기를 감지한 윤새봄(한효주 분)과 정이현(박형식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여기에 의문의 남자들을 향해 총구를 겨눈 한태석(조우진 분)의 날 선 대치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 각자 생존에 돌입한 101동 사람들은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렀다. 최소한의 양심보다 살아남는 게 우선이라는 주민들에 윤새봄과 정이현이 결국 폭발했다. 그리고 마트 아르바이트생 이보람(한다솔 분)과 헬스장에서 유통된 ‘넥스트’를 복용한 선우창(차순배 분) 목사가 추가 감염자로 밝혀지며 충격을 안겼다. 다시 패닉에 빠진 사람들은 점점 이기적으로 변해갔다. 그 시각, 변색한 자신의 상처를 살피는 정이현의 반전은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트리며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시청률 역시 자체 최고를 경신했다. ‘해피니스’ 9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4%로 자체 최고를 경신, 최고 5.1%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전국 가구 시청률은 평균 3.7% 최고 4.4%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수도권 평균 2.3% 최고 3.0%, 전국 평균 2.1% 최고 2.7%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굳히며 뜨거운 호응을 이어갔다. (케이블, 위성 등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그런 가운데 각종 생존 도구를 집에 쌓아두는 1501호 김세훈(한준우 분) 집을 찾은 윤새봄, 정이현의 모습이 예사롭지 않다. 바닥을 들어내기 시작한 식량문제에 101동 주민들은 1501호의 수집 중인 식량을 탐했다. 윤새봄, 정이현의 부탁에 김세훈은 고민해보겠다고 말했었다. 그러나 윤새봄과 정이현이 찾은 1501호엔 스산한 분위기만이 맴돈다. 무전기를 통해 교신하는 윤새봄의 굳은 표정과 주위를 살피는 긴장감 역력한 정이현의 모습은 심상치 않은 사건을 짐작게 한다. 과연 1501호 김세훈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해진다.

한태석의 위기도 포착됐다. 자신을 막아선 의문의 남자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는 한태석. 그의 얼굴엔 여러 가지 감정이 뒤섞여 있다. 무기를 해제하고 상대의 동태를 살피는 이지수(박주희 분) 중위의 모습도 긴박하다. 무엇보다 감염된 한태석의 아내가 있던 병실에서 대치하는 두 사람 사이엔 왠지 모를 긴장감이 흐른다. 분노를 드러낸 한태석, 과연 그에게 찾아온 위기는 무엇이고 감염병 사태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이목이 쏠린다.

4일 방송되는 10회에서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위기가 펼쳐진다. '해피니스' 제작진은 "101동 사람들이 하나둘 사라지는 가운데, 생존을 위협하는 또 다른 변수가 등장한다"라며 "또한 생존 본능과 갈등, 위기가 최고조에 달한 사람들은 결정적인 선택의 순간을 맞는다. 이들이 어떤 선택으로, 어떻게 위기를 타파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해피니스' 10회는 4일 밤 10시 40분 티빙과 tvN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