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보 없는 저격 배틀
과열된 '깍두기 선발전'
연정훈 "끝나질 않네"
"예전 같지 않아"…'1박 2일 4', 또다시 운명의 갈림길


KBS2 ‘1박 2일 시즌4’의 멤버들을 공포에 떨게 한 ‘제2대 깍두기 선발전’의 막이 오른다.

오는 5일 방송되는 ‘1박 2일 시즌4’의 ‘깍두기’ 특집에서는 치열한 생존 전쟁을 벌이는 다섯 남자의 ‘깍두기’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두 번째 깍두기로 선정될 불운의 멤버가 공개된다. 운명의 갈림길에 선 다섯 남자는 깍두기 당첨을 필사적으로 피하기 위해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이고, 교묘한 심리전을 이어가며 서로를 폭풍 견제한다.

살벌한 신경전이 계속되던 중, 딘딘은 “정훈이 형 예전 같지 않아”라며 큰형의 자존심을 건드린다. 이에 지지 않고 연정훈은 ‘힘없는 애’, ‘힘세고 느린 애’, ‘엉뚱한 애’라며 멤버 디스에 돌입해 난데없는 ‘팩폭’에 폭주하기 시작한 멤버들의 브레이크 없는 저격 배틀이 펼쳐지며 분위기가 과열됐다는 후문이다.

이어 본격적인 대결이 진행되자, 김종민은 손에 땀을 쥐고 “이거 하나로 운명이 바뀌는 거야”라며 ‘깍두기 게임’에 임한다. 하지만 끝이 보이지 않는 의문의 승부에 연정훈은 “끝나질 않네!”라고 울분을 토하기도. 과연 끝이 보이지 않는 ‘지옥’ 급행열차에 탑승한 다섯 남자가 어떠한 결과를 맞이하게 될지 본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1박 2일 시즌4’는 5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