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이승기./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이승기./사진제공=JTBC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놀라운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오늘(4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아는 형님’에는 노래와 연기, 예능을 모두 섭렵한 이승기와 예능계 블루칩 엑소 카이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이들은 센스 넘치는 입담과 재치 있는 리액션으로 형님들을 쥐락펴락하고, 특히 강호동이 예능으로 낳은 ‘최애’ 후배로 알려진 이승기가 “평소 후배들에게 강호동의 예능 철학을 전파했다”라고 밝혀 그 내용이 무엇인지 형님들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는 자연재해를 피해 가는 ‘날씨 요정’급 에피소드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이승기는 “나는 몇 년째 태풍을 겪어 본 적이 없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믿기 힘든 날씨 운을 지닌 에피소드에 강호동 역시 “한때는 이승기라 쓰고, 이승기상청이라 불렀다”고 증언해 웃음을 자아낸다.
'아는 형님' 이승기./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이승기./사진제공=JTBC
럭키 가이 이승기와 달리 카이는 평소 운이 없다고 해 이를 입증하기 위해 즉석에서 이승기와 카이의 복불복 대결이 펼친다. 눈으로 보고도 믿기 힘든 복불복 결과에 스튜디오에 있는 모두가 충격에 빠졌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승기, 카이의 놀라운 예능 활약상은 4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