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소연
"서바이벌 출연이 네 번째"
현실이 서바이벌보다 더 '매운맛'
사진 제공=펑키스튜디오
사진 제공=펑키스튜디오


(여자)아이들 소연이 ‘방과후 설렘’과 연습생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여자)아이들 소연은 지난달 28일 MBC에서 첫 방송된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에서 연습생들의 성장을 돕는 프로듀서이자 담임 선생님으로 출연하고 있다. 그녀는 담임선생님답게 객관적인 시선으로 무대를 보고, 연습생들에게 진심을 담은 평가까지 전하며 케이팝 팬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여자)아이들 소연은 앞서 25일에 진행된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 현장에서도 현실적인 이야기부터 따뜻한 조언까지 더하며 프로그램을 향한 기대감을 높인 바 있다. (여자)아이들 소연은 “참가자는 아니지만 이번까지 서바이벌 출연이 네 번째다. 참가자로 출연해 본 경험이 있기 때문에 그 친구들을 이해하면서, 또 아이돌을 하면서 겪었던 저만의 노하우, 방법을 알려주려고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전해, 어떤 방식으로 도움을 줘 연습생들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인가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또한, (여자)아이들 소연은 서바이벌보다 더 ‘매운맛’인 현실에 관해 밝히며, 연예인을 하기 위해서는 열정과 정신력이 필요함에 대해 강조했다. 그녀는 “이 프로그램 정말 맵다. 하지만 서바이벌을 하며 항상 느꼈던 것은, 서바이벌의 시련보다 지금 연예인을 하면서 겪는 시련들이 더 클 때가 있다. 그래서 이 서바이벌 안에서 겪는 시련은 사회에 나왔을 때 꼭 경험해 보면 좋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 안에서 (시련들을) 어떻게 해결해나가고 얼마나 열심히 해내는지가 중요한 것 같다”라며 연습생들이 오디션에서 시련을 마주할 때 어떤 자세로 수용하고, 이를 바탕으로 발전해야 하는지에 대한 가르침을 전했다.

이처럼 (여자)아이들 소연은 담임선생님으로서 자신이 가져야 할 태도부터 연습생들에게 전해주고 싶은 이야기까지 모두 전하며, 앞으로 어떤 선생님의 역할을 하며 연습생들을 '글로벌 걸그룹'으로 성장시킬 것인가에 귀추가 주목된다.

‘방과후 설렘’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