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내려가 '집밥'
"내 요리 DNA, 어디서?"
애정 듬뿍 육아일기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영상 캡처
'나 혼자 산다' / 사진 = MBC 영상 캡처


'나 혼자 산다' 키가 엄마의 정성 가득한 집밥을 먹었다.

3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대구 집에 내려간 키의 모습이 그려졌다.

키는 어머니가 만들어놓은 집밥을 먹다가 일어났고 다진 마늘과 소금을 넣었다. 키는 "반찬은 잘 하는데 국 간을 정말 못 맞춘다. 내 요리 DNA가 어디에서 왔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키는 "요리를 잘하든 못하든 상관없이 '집밥'이라는 느낌이 있지 않나. 집에서 먹는다는 편안함이 느껴졌다"라고 말했다.

키는 집에 있는 어머니의 육아일기를 봤다. SNS에서도 화제가 됐던 키 어머니의 육아일기에는 키가 아주 어렸을 때부터 최근까지, 아들에 대한 애정 어린 글들이 담겨 있다. 키는 "태어나서부터 지금까지의 이슈가 있다. 마지막 페이지에는 시상식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키는 육아일기에 담긴 '여자친구' 내용을 보며 크게 웃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