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임선생님으로 참여
최선 다해 '올인'
"칭찬, 다같이 있을 때"
'방과후 설렘' / 사진 = 펑키스튜디오 제공
'방과후 설렘' / 사진 = 펑키스튜디오 제공


'방과후 설렘'에 출연 중인 옥주현이 연습생들을 향한 진정성 넘치는 마음을 전했다.

옥주현은 지난달 28일 첫 방송을 시작한 MBC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에서 연습생들의 음악적 역량을 키우며 가능성을 입증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하는 프로듀서이자 담임선생님으로 출연 중이다.

옥주현은 지난 25일 진행된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담임선생님으로서 가져야 할 태도부터 연습생들을 향한 자신만의 관리 방식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옥주현은 제작발표회에서 '방과후 설렘'에 담임선생님으로 참여하는 만큼 책임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녀는 "이름만 담임이면 안 되고, 녹화 날만 만나는 담임선생님이 아닌 담임선생님이라면 어떤 것을 해야 할지에 대한 생각이 많았고 그래서 '안 하겠다', '연말에 바쁘다'고 거절했다"며 처음에 고사했던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옥주현은 담임선생님으로 참여하겠다고 마음을 먹고 나서는 "최선을 다해서 시간을 할애하고 올인하고 있다"고 밝혀 그녀의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

또한, 옥주현은 연습생들을 위해 단체 카톡방을 만들어 세심한 관리까지 진행하고 있어 더욱이 그녀만의 티칭 방법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특히 옥주현은 "첫 녹화 날부터 매일 연습생들을 체크하며 개인적인 메시지를 받고 있다"라고 밝혔다.

옥주현은 이러한 방식을 통해 "(연습생)친구들이 충분히 누군가에게 기대고 있고, 그러면서도 자기 자신의 열정을 어떤 부분에 조금 더 불태워야 하는구나"라는 조언과 자신이 맡은 모든 연습생들을 위해 진심을 다하는 모습으로 감동을 자아냈다. 더불어 옥주현은 "혼낼 때는 개개인으로 혼내고, 칭찬은 다 같이 있을 때 하는 편"이라며 연습생들의 자존감까지도 지켜주는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방과후 설렘'에 참여하는 옥주현은 자신만의 기준을 가지고 연습생들이 단순한 참가자가 아닌 자신만의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지지하는 모습에서 앞으로 선보일 옥주현 표 오디션 조언을 향한 기대감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한편, 옥주현이 담임선생님으로 출연하는 '방과후 설렘'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MBC와 네이버 NOW.에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