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원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원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원영이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의 종영 소감과 함께 작품과 관련한 일문일답을 전했다.

최원영은 3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한 해의 시작부터 뜨거운 여름까지 꽤 긴 시간 동안 촬영했던 작품"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마지막 회까지 한 해를 마감하며 끝마치게 되어 마치 한 학년을 졸업하는 기분이다. 모두가 열정을 다해 임했던 작품이라 많이 보고 싶고 그리울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애틋한 소회를 밝혔다.

자신이 맡았던 안현성 캐릭터에 대해서는 "좀처럼 만나기 힘든, 기존의 인물들과는 분명히 다른 호흡을 가진 인물"이라고 밝힌 뒤 "안현성은 속에 담아둔 말이 많은 인물이어서 역설적으로 건조하고 메마른 외적 체형을 위해 체중 감량에 신경을 쓰려고 노력했다. 또 내적으로는 절제된 말의 무게를 늘 상기시키고 대본을 열심히 탐닉했다"며 캐릭터를 완성하기까지 내외적으로 기울인 노력들을 회상했다.

이어 "(안현성은) 다양한 감정의 일렁임을 느끼게 해준 고마운 역할"이라고 언급,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그는 "캐릭터를 잘 살릴 수 있게 애써주신 작가님과 감독님, 그리고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제작진을 향한 인사 또한 잊지 않았다.

배우들과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는 "고현정 선배님과 함께하는 연기들은 많은 공부가 됐고 너무 편히 잘 대해주셔서 감사한 마음뿐"이라며 같이 부부를 연기한 고현정에게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이어 "너무나 멋지고 견고한 배우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감사하고 영광"이라는 말로 배우들을 향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너닮사' 최원영./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너닮사' 최원영./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안현성이 사라진 정희주(고현정 분)를 찾지 못해 홀로 좌절하는 장면을 꼽은 최원영은 "'슬픔을 감당하지 못해 좌절하고 무너져 내리는 모습이 처음이자 마지막인 현성의 진짜 민낯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감독님과 상의를 거쳐 찍었던 기억이 난다"고 밝혔다. 이와 동시에 "촬영을 마친 후에도 계속 고민했던 장면"이라고 덧붙이며 마지막 회에 대한 여운을 상기시켰다.

마지막으로 "'너를 닮은 사람'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과 함께 이 작품을 완성한 느낌이다. 드라마 방영 동안 이 작품 자체를 소중히 아껴주고, 작품의 작은 디테일 하나까지도 곱씹어 주셨던 많은 시청자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는 끝인사를 전했다.

최원영은 '너를 닮은 사람'에서 태림 학원 법인의 대표이사이자 정희주의 자상한 남편 안현성 역으로 분해 비밀 가득한 두 얼굴을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특히 한 여자만을 바라보는 일편단심 면모부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가족을 지키려는 인물의 파격적인 민낯까지 치밀한 연기로 그려내며 보는 이들의 이목을 끌기도.

최원영은 이야기가 전개될수록 파멸로 치닫는 네 사람의 관계 속에서 반전의 중심을 이끌며 극의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이렇듯 최원영은 밀도 높은 열연으로 이야기의 몰입감을 드높였다는 호평과 함께 믿고 보는 배우로서의 저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최원영은 오는 20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2 새 월화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이시흠으로 분해 쉴 틈 없는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너닮사' 최원영./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너닮사' 최원영./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 이하 최원영 배우 일문일답 전문Q. '너를 닮은 사람'을 끝마친 소감은?
한 해의 시작부터 뜨거운 여름까지 꽤 긴 시간 동안 촬영했던 작품인데, 한 해를 마감하며 끝마치게 되어 마치 한 학년을 졸업하는 기분이다. 모두가 열정을 다해 임했던 작품이라 많이 보고 싶고 그리울 것 같다.

Q. 안현성 역을 연기하면서 어땠는지?
매 작품 새로운 인물을 만나지만 이번 안현성은 좀처럼 만나기 힘든, 기존의 인물들과는 분명히 다른 호흡을 가진 인물이었다. 그를 입체적으로 형상화하는 작업들이 만만치 않아 꽤 깊게 고민했던 것 같다. 평소 말의 무게가 사람의 무게가 된다고 생각하는데 안현성은 속에 담아둔 말이 많은 인물이어서 역설적으로 건조하고 메마른 외적 체형을 위해 체중 감량에 신경을 쓰려고 노력했다.

내적으로는 절제된 말의 무게를 늘 상기시키고 대본을 열심히 탐닉했다. (안현성은) 다양한 감정의 일렁임을 느끼게 해준 고마운 역할이었다. 서면을 통해서나마 캐릭터를 잘 살릴 수 있게 애써주신 작가님과 감독님, 그리고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린다.

Q. 현장 분위기나 고현정, 신현빈 배우 등과의 호흡은 어땠는지?
우리 드라마는 힘 있는 대본을 바탕으로 배우들과 밀도 있게 감정 교감을 나누며 연기를 해내야 했는데, 메이킹에서도 알 수 있듯 모두 각자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 늘 화기애애하고 밝고 즐거운 현장이었다.

고현정 선배님과 함께하는 연기들은 많은 공부가 됐고 너무 편히 잘 대해주셔서 감사한 마음뿐이다. 신현빈 배우는 본인의 감정들을 소화해 내는 것이 만만치 않았을 텐데, 드라마 속 모습과 달리 현장에선 밝고 즐거운 에너지를 많이 줬다. 김재영 배우는 보는 것만으로도 멋있고 미소 지어졌다. 그 외 다들 너무나 멋지고 견고한 배우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감사하고 영광이었다.
'너닮사' 최원영./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너닮사' 최원영./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Q. 가정을 지키기 위해 자상함과 집착을 오가는 안현성의 양면적인 면모를 연기하면서 특별히 신경 썼던 점이 있다면?
자상함이라든지, 집착 이런 감정들을 구분 지어놓지 않고 접근하려 했다. 현성에게 '사랑한다는 것'은 스스로를 증명해 내는 행위와도 같았기 때문에 그런 현성의 상황과 현재 진행되는 삶에서의 태도 등을 관찰하려 했다. 또한 작품 전체에 조화롭게 자리 잡아야 하는 인물의 입장도 고려했다. 현성이 지키고 싶은 감정들에 순간순간 진심을 다하려 노력했고, 그러다 보니 이 인물이 가진 따뜻함, 이기심, 고민, 집착, 복수심, 슬픔 등의 감정이 묻어져 나오는 것을 깨닫게 됐다. 그렇게 나열되는 감정들을 잘 지키며 정리하고 분배하려 했다.

Q. 촬영을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면?
마지막 회에 현성이 사라져버린 희주를 찾지 못해 홀로 차 안에서 괴로워하는 장면이 있다. 원래 대본에는 '전화를 끊는가 싶더니 핸들을 퍽퍽 치다가, 깊은 한숨을 쉬며'라는 지문 설정이 있었는데, 그 즈음까지 오다 보니 그가 사랑하는 방식이 무엇인지를 조금 알 거 같았다. 현성은 희주를 늘 옆에 존재해야 하는 당연한 사람이자 무의식 속에 자리 잡고 있는 인물로 인식하는 지점이 꽤 있었다. 그런데 홀로 차 안에 앉아있던 현성이 문득 비어있는 옆자리를 볼 때는 그 슬픈 감정마저도 이기적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슬픔을 감당하지 못해 좌절하고 무너져 내리는 모습이 처음이자 마지막인 현성의 진짜 민낯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감독님과 상의를 거쳐 그 장면을 찍었던 기억이 난다. 그렇게 고뇌했던 신을 이른 아침부터 첫신으로 찍게 되어 '생각한 만큼 잘 나왔을까' 하는 마음도 들었고, 촬영을 마친 후에도 계속 고민했던 장면이라 기억에 남는다.

Q. 극중 안현성에게 한 마디를 남긴다면?
너의 신념대로 사랑했음에, 후회도 미련도 없이 그 기억 하나만으로도 굳건히 자신의 삶을 잘 살아내길 바란다.

Q. '너를 닮은 사람'을 사랑해 준 시청자분들에게 마지막 인사 부탁드린다.
왠지 '너를 닮은 사람'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과 함께 이 작품을 완성한 느낌이다. 드라마 방영 동안 이 작품 자체를 소중히 아껴주고, 작품의 작은 디테일 하나까지도 곱씹어 주셨던 많은 시청자분들께 너무 감사드리고, 늘 건강과 작은 행복이 일상 속에 함께하길 바라며 덕분에 행복했다고 전하고 싶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