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이승기, 카이./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이승기, 카이./사진제공=JTBC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엑소(EXO) 카이의 예능감을 칭찬했다.

오는 4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아는 형님’에는 국민MC로 거듭난 예능 강자 이승기와 자타공인 예능 대세 엑소 카이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두 사람이 "자신들의 ‘깐부’를 만나러 왔다"고 밝히자 강호동은 설렘을 감추지 못하며 기대감에 들뜬 모습을 보인다. 이에 이수근이 “승기가 지금 강호동과 같이하는 프로그램이 있는지 생각해봐”라며 촌철살인과 같은 한마디를 던져 웃음을 자아낸다.
'아는 형님' 이승기./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이승기./사진제공=JTBC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는 카이와 함께 출연한 예능 ‘신세계로부터’ 속 카이의 남다른 순발력과 센스에 대해 언급한다. 이승기는 “카이가 10년 전에 강호동을 만났다면 엑소를 안 했을 수도 있다. 아마 지금쯤 이수근 자리에 카이가 있었을 것”이라여 카이의 예능감을 칭찬한다. 이 말을 들은 이수근이 덧붙인 재치 있는 한 마디가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고 해 궁금증을 모은다.
'아는 형님' 카이./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카이./사진제공=JTBC
형님학교 2교시는 현실과는 차원이 다른 가상세계 ‘아는 세계로부터’로 꾸려진다. 형님들과 전학생 이승기, 카이는 주어진 가상 캐릭터에 충실한 콩트를 선보인다. 특히 ‘경상도 춤꾼’으로 변신한 카이의 연기가 눈길을 끌 예정. 이들은 서로를 속고 속이며 배신이 난무하는 게임을 진행해 2교시 내내 현장에 고성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승기, 카이의 독보적인 예능감이 돋보인 ‘아는 형님’은 오는 4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