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영수증'./사진제공=KBS Joy
'국민영수증'./사진제공=KBS Joy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달라진 모습으로 KBS Joy 예능 ‘국민영수증’에 돌아온다.

오늘(3일) 방송되는 '국민 영수증' 13회에서는 이혜정의 영수증을 분석하는 3MC 송은이, 김숙, 박영진의 모습이 담긴다.

이날 '요식업계의 큰손'으로 소개된 이혜정은 시즌1 때 호되게 혼난 기억을 상기하며 "그때는 제가 시건방에 오염된 시기였다. 꾸중을 많이 듣지 않았나. 이제는 돈을 쓸 때 생각을 한다. 조금씩 인간이 되어가고 있다"고 이야기해 송은이, 김숙을 뿌듯하게 만든다.

그는 돈관리에 대한 질문에 "첫 수업료를 받고 남편한테 가져다줬더니 생전 안 하던 물도 떠주고 청소도 도와주더라. 그 재미에 다 줬는데, 15년 후 만든 제 통장이 제 이름으로 바뀐 거 외에는 1원도 남아있지 않았다"고 폭로해 웃음을 유발한다.

또 그는 "돈을 빌려줘서 단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다"라며 회수율이 0%임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이혜정은 최근 화제를 모은 다이어트에 대해 "16kg를 뺐다. 허리가 시집갈 때도 31인치였는데 지금은 29인치다. 난생 처음으로 영양실조가 왔다"라고 밝혀 3MC를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혜정이 함께하는 '국민 영수증' 13회는 3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