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바퀴 달린 집3' 방송화면./
tvN '바퀴 달린 집3' 방송화면./


배우 천우희와 조현철이 밤산책에 나섰다. 천우희는 밤 11시에 '폭풍 먹방'을 선보이며 스스로 놀랐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에서는 천우희와 조현철이 출연한 가운데, 방송 첫 야식타임이 펼쳐졌다.

이날 천우희와 조현철은 편백나무숲으로 밤산책에 나섰다. 랜턴을 든 조현철은 배우이자 감독 답게 스마트폰 켜고 영상을 직접 찍기도 했다.

함께 걷던 조현철은 천우희에게 "가다가 힘들면 얘기해 바로 돌아갈게"라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천우희는 "여길 혼자 어떻게 오려고 했냐. 잘 안 보여서 무섭다"고 했다.

두 사람은 함께 있는 모습을 카메라에 비춰보기도 했다. 어두컴컴한 가운데, 빨갛게 비춰진 자신의 얼굴을 보고 놀라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천우희는 영화 '곡성'을 재연하듯, 빨간눈이 돼 눈길을 끌었다. 알고보니 조현철이 플래시를 켠 채 카메라를 비췄기 때문이었다. 섬뜩했지만 두 사람은 황당함에 크게 웃었다.

성동일, 김희원, 공명은 산책을 다녀온 천우희와 조현철을 맞이하며 "배고프지? 버섯라면을 끓였다"고 말했다. 천우희는 "진짜"냐며 "소화 시키려고 다녀온 건데"라고 허탈해했다. 조현철은 "진짜?"라며 거듭 물었다.

결국 '바퀴 달린 집' 식구들은 밤 11시에 야식을 먹게 됐다. '바퀴 달린 집' 방송 이후 첫 야식이었다. 천우희는 "이게 또 들어가네. 참 이상하네"라며 폭풍 면치기를 선보였다.

공명은 "마지막에 하나 더 넣을걸"이라며 아쉬워 했고, 김희원은 "현철이가 오니 참 좋네"라며 '바퀴 달린 집' 최초 야식에 기쁨을 표했다.

이날 아침 2층에서 잠든 천우희가 먼저 일어났다. 이어 일어난 조현철은 "지금 숲을 가면 좋을 것 같다"라고 혼잣말했다. 이를 들은 성동일은 아침 산행을 제안했다. 눈을 뜨자 마자 또 걸었다. 성동일, 김희원, 공명, 천우희, 조현철은 낙엽이 쌓인 숲길을 함께 걸으며 행복한 아침을 맞이했다.

이후 아침식사로 조현철표 새우젓찌개가 완성 됐다. 천우희 엄마가 싸준 간장게장까지 등장했다. 이를 본 공명은 "큰일났다. 아침도 엄청 먹겠다"라고 했고, 성동일은 "아침상이 미쳤네"라고 감탄했다.

한편 다음주 '바퀴 달린 집' 에는 비(정지훈)와 유이의 출연이 예고돼 기대를 더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