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LG헬로비전
사진제공=LG헬로비전


방송인 도경완이 스스로 '이정재 닮은꼴'을 주장했다.

17일 방송되는 LG헬로비전 오리지널 예능 '장윤정의 도장깨기'에서는 도경완이 뜬금없는 외모 부심을 자랑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장윤정, 도경완, 곽지은, 해수, 장지원 밴드가 경북 지역을 방문, 원포인트 레슨의 난이도를 상향한 '도장 클리닉 : 제 노래 이상한가요?' 특집을 꾸민다.

최근 진행된 '도장 클리닉 : 제 노래 이상한가요?' 특집 녹화에서는 이상한 노래를 고치기 위해 현직 가수가 클리닉을 신청하는 아이러니한 풍경이 펼쳐졌다.

그는 가수임에도 불구하고 '노래 잘 한다'는 소리를 한 번도 듣지 못했다면서 장윤정에게 고민들 토로했다. 더욱이 그는 스스로 노래를 잘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고. 과연 장윤정이 그의 문제점을 캐치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때 도경완이 "그거 완전 미칠 노릇"이라며 사연에 과몰입해 시선을 끌었다. 이어 도경완은 "나는 스스로 잘생겼다고 생각하는데 아무도 나한테 잘생겼다고 안해서 미쳐버릴 것 같다"며 울분을 쏟아내 폭소를 자아냈다.

이 같은 도경완 외모 부심에 난색을 표하던 장윤정은 "집에서도 맨날 자기가 이정재 닮았다고 한다"고 폭로해 웃음을 더했다. 그러나 도경완은 장윤정의 질타에도 불구하고 '이정재 닮은꼴'에 대한 소신을 굽히지 않으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