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OCN)
(사진=OCN)

‘키마이라’가 화기애애한 현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는 강력계 형사 재환(박해수 분), 프로파일러 유진(수현 분), 외과의사 중엽(이희준 분)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35년 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 일명 ‘키마이라’의 진실을 쫓는 내용을 담은 추적 스릴러로, ‘연쇄폭발살인’이라는 신선한 소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배우들은 여유로운 모습으로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유쾌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또한 극 중 누명을 쓴 과거 사건 용의자의 아들이자 한때 유력한 용의자로 의심받았던 이희준은 드라마 속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정한 미소로 반전 매력을 발산하고 있으며, 진지한 눈빛으로 꼼꼼하게 대본을 체크하는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9화에서 광기 어린 연기로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만든 폭파범 이규복(강상구 역)은 수갑을 한 채 중산 경찰서의 김지훈(조한철 역), 권혁현(이건영 역)에게 연행되는 장면에서 장난기 가득한 표정을 짓는 등 유쾌한 케미를 뽐내고 있다.


이어 35년 전 ‘키마이라’ 사건의 비밀을 알고 있는 서륜 그룹 회장 이기영(서현태 역)과 서륜 병원 이사장 김호정(이화정 역)은 극 중에서 날 선 모습과는 전혀 다른 다정다감한 부부 케미를 자랑하고 있다.

특히 지난 10화에서는 본인이 연쇄폭발 살인사건의 진범이라고 주장하는 이규복이 드디어 검거된 가운데 진범이 따로 있다는 것을 눈치챈 박해수와 수현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담겼다.


뿐만 아니라 많은 비밀을 숨기고 있는 듯한 남기애(차은수 역)와 이기영이 서로 마주하자마자 35년 전 과거를 떠올리며 당황한 기색은 물론 두려움에 가득 찬 표정을 보여준 바 있다.

이처럼 남기애와 이기영이 반갑지 않은 재회를 하게 된 가운데 과연 둘은 무슨 관계인지, 어떤 비밀을 숨기고 있는 건지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는 매주 토, 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