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너닮사' 방송 화면.
사진=JTBC '너닮사' 방송 화면.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의 서우재(김재영 분)가 과거부터 사랑한 정희주(고현정 분)와 자신의 옆을 지켜온 구해원(신현빈 분)으로부터 모두 버림받으며 광기에 사로잡혔다.

지난 1일 방송된 ‘너를 닮은 사람’에서는 인사불성이 된 희주의 남편 안현성(최원영 분)을 해원이 집에 데려다 줬고, 이를 희주가 목격했다. 희주는 해원과 현성을 의심하며 다그쳤지만, 해원은 “언니가 다 망쳤어요. 나도, 우재 선배도, 언니 남편까지도”라며 모든 것은 희주가 시작했음을 지적했다. 이에 희주는 감정을 애써 숨기며 현성을 데리고 자리를 떴다.

정신을 차린 현성에게 희주는 해원과 함께 있었던 이유를 추궁했다. 하지만 현성은 “우연히 만났을 뿐”이라며 “네가 그랬다고 나도 그럴 거라고 착각하지 마”라고 말해 희주를 충격에 빠지게 만들었다. 이후 고민하던 희주는 현성에게 “난 내 커리어보다 가족이 더 중요해”라며 진심으로 사과했고, 현성이 바라던 대로 우재와 함께하는 콜라보 작업을 중단하기로 결심했다.

희주의 치부를 알고 협박하려 했던 현성의 매형 형기(홍서준 분)는 추락 사고로 마비현상과 언어장애 소견을 받았다. 추락사고의 내막이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 희주는 형기의 아내인 시누이 민서(장혜진 분)에게 형기의 사고 현장에 자신도 있었음을 고백했다. 하지만 민서는 “일 처리하러 갔다 불미스런 사고가 생긴 걸로 알고 있을 거야”라며 희주와는 관계없는 일로 선을 그어 희주를 오히려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어 희주는 화인갤러리의 관장 이정은(김호정 분)을 찾아가 콜라보 작업을 포기하겠다고 말했다. 작가로서 좋은 기회를 거절하는 희주 때문에 정은이 의아해하자, 희주는 자신의 자동차 블랙박스 영상을 보여줬다. 영상에는 희주가 뿌리치려 해도 놓아주지 않으며 키스를 퍼붓는 우재가 찍혀 있었다. 당황한 정은에게 희주는 “서 작가가 다시는 이런 일을 벌이지 않도록 관리해달라”며 콜라보 작업을 정리했다.

희주는 딸 리사(김수안 분)에게 자해를 하는 이유를 물었다. 리사는 “다 엄마 때문이야. 아빠보다 나보다 그 아저씨가 좋아?!”라며 희주와 우재 사이를 알면서도 숨겨왔던 속마음을 쏟아냈다. 리사가 모든 것을 알고 자신을 경멸하는 모습에 희주는 절망에 빠졌다. 또 현성은 자신의 아들 호수(김동하 분)와 우재가 함께 놀고 있는 모습을 보고 분노했다. 하지만 우재는 “당신이 빼앗아 가기 전까지 내가 키웠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며 도발했고, 이에 현성은 호수를 영국으로 유학 보내기로 결심했다.

그런 가운데 우재는 정은으로부터 희주가 더 이상 콜라보 작업을 하지 않는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희주 없이는 작업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정은은 희주가 넘겨준 블랙박스 영상을 우재에게 보여주며 희주와 거리를 둘 것을 요구했다. 문제의 영상을 본 우재는 배신감을 느끼며 분노했다. 이후 우재를 찾아온 해원은 이혼서류에 사인하며 “희주 언니가 널 말려 달라고 부탁하더라. 너 버려졌어. 아주 철저하게”라고 냉랭히 말했다. 해원까지 자신에게 등을 돌리자 우재는 점점 광기서린 눈빛으로 변했다.

결국 우재는 무작정 희주의 집을 찾아갔고, 놀란 희주는 우재를 자신의 아틀리에로 끌고 갔다. 그곳에서 우재는 광적인 집착을 보이며 희주의 목을 조르기 시작했다. 그리고 아틀리에로 향하는 리사와 그런 리사를 알 수 없는 표정으로 지켜보는 해원, 아틀리에 쪽으로 고개를 돌리며 뭔가를 감지한 듯한 현성의 모습은 다섯 사람에게 어떤 사건이 벌어졌음을 암시했다. 순간 희주가 그린 가족 그림에 피가 흩뿌려지며, 피를 닦아내려는 희주의 모습으로 15회는 엔딩을 맞았다.

희주의 동생 선우(신동욱 분)는 수면제를 과다 복용한 해원을 구했다. 또 해원은 자신의 아들이 선우 때문에 죽었다고 원망하는 옥수(강애심 분)로부터 선우를 감쌌다. 해외로 떠나기에 앞서 선우는 해원에게 “내가 불편한 거 알지만, 도와줄 수 있게 전화해요”라며 조심스럽게 고백했고, 거리를 두던 해원도 “불편하지 않아요. 너무 편해서 문제지”라며 조금은 마음을 열었다.

‘너를 닮은 사람’ 마지막 회는 2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