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사진=SBS 방송화면
'골때녀'./ 사진=SBS 방송화면


개그우먼 김혜선이 '김병지호'에 합류하며 의지를 불타웠다. 'FC 개벤져스' 김병지 감독과 똑같은 헤어스타일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에서는 김혜선, 김승혜, 이은형이 FC 개벤져스 새 멤버로 합류했다.

이날 김혜선이 등장하자 오나비는 비명을 질렀다. 김혜선은 김병지 감독을 박제한 모습으로 충격을 줬다. '병지컷'을 공개하자 조혜련, 오나미, 김민경 등 모든 멤버들이 쓰러졌다. 김병지 감독조차 놀라 "진짜 머리 맞냐"고 물었고, 김혜선은 "제 머리 맞다. 오디션을 본 이후에 머리를 하려고 길렀다"고 밝혔다.

현장에 자리한 김혜선의 독일인 남편도 놀랐다. "어떠냐"고 묻자, 두 눈을 가리면서 "으어 아...아니에요"라며 말을 잊지 못했다. 김혜선은 "제가 운동, 체력 다 자신이 있는데 축구는 처음이다. 열심히 배우면서 선배님들의 자리를 채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병지는 김혜선을 뽐은 이유로 "뛰는 모습이 야생마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승혜가 두 번째 멤버로 합류했다. 김병지는 "미드필드 자원이다. 패스 공급 자원이 필요했다"라며 "완급 조절이 가능한 선수가 김승혜였다"고 발탁 이유를 설명했다.

평소 축구를 좋아한다는 김승혜는 "주변에서 될 것 같다고 했는데 발표가 난 이후에 나만 연락이 안 와서 눈물을 흘리고 잤다"고 털어놨다. 김혜선은 "같이 뛰었을 때 김승혜는 진짜였다. 될 것 같았다"고 했다.

마지막 멤버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모두가 기대한 가운데 개그우먼 이은형이 등장했다. 그야말로 깜짝 발탁이었다.

이은형은 "제 남편이 지난 경기를 보고 가가멜인 줄 알았다고 하더라. 개그우먼들이 키가 다 작으니까 제가 스머프를 잡으러 다니는 줄 알았다고 했다"고 웃음 폭탄까지 던졌다.

김병지는 '키' 때문에 이은형을 뽑았다고 밝혔다. '골때녀' 최초로 헤딩골을 성공 시키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실제로 이은형은 아무도 못 할 때 혼자 높은 위치의 공을 헤딩해 놀라움을 안겼다.

뿐만아니라 요니P가 FC 원더우먼, 최은경 아나운서가 FC아나콘다 새 멤버로 각각 발탁됐다. 최은경이 합류한 FC아나콘다는 이날 유소년 축구팀 부천FC에 18대0 대패를 당해 충격을 안겼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