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고버섯 라면 요리
편백 숲 밤 산책
"야식 먹는 건 처음"
'바퀴 달린 집3'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3'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바퀴 달린 집3' 성동일이 천우희, 조현철을 위한 야식을 준비했다.

2일 오후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3'에는 조현철, 천우희를 위해 성동일이 표고버섯 라면을 끓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현철과 천우희는 저녁식사 후 편백나무 숲에 산책을 갔다. 성동일은 두 사람이 돌아왔을 때 라면을 끓여서 주면 어떻겠냐고 제안했고, 표고버섯을 넣은 특제 라면을 만들었다.

공명은 "여기 와서 야식 처음 먹는 것 같다"라고 말했고, 김희원은 "우리도 처음이야"라며 라고 전했다.

천우희는 산책을 하며, 조용한 성격의 조현철에게 "오늘 어땠냐"라고 물었고, 조현철은 "초반에는 당황했는데 괜찮아졌다"라고 말했다. 천우희는 "동일 선배님이 오빠를 많이 신경써서 말을 걸어준 것 같다"라며 성동일의 마음을 전했다.

성동일은 "산에 갔다오니까 배고프지? 버섯 라면 준비해 놨어"라고 말했고, 천우희는 "또 먹냐. 소화가 안 돼서 산책다녀온 건데"라고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