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 MC 이혜성의 자신감
"나는 이연복 셰프 수제자"
"'맘마미안' 무조건 한다고 해"
'맘마미안' 막내 MC 이혜성/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맘마미안' 막내 MC 이혜성/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MBC에브리원 '맘마미안' MC 이혜성이 요리 실력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는 7일 첫 방송되는 '맘마미안'은 스타가 출연해 엄마의 손맛을 찾아내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스타는 엄마가 만든 음식과 '엄마의 손맛'을 그대로 재현한 셰프 군단의 음식 중 엄마의 손맛을 추리해야 한다. 방송인 강호동, 이수근 그리고 아나운서 출신 이혜성이 MC로 나서 기대를 모은다.

이혜성은 '맘마미안' 막내 MC이자 홍일점으로 맹활약할 예정이다. 톡톡튀는 매력은 물론 뛰어난 요리 실력까지 갖추고 있어 ‘맘마미안’ MC로 제격이라는 평가다. 이혜성은 "예능에서 만난 이연복 셰프님이 내 누룽지탕을 드시고 엄지척을 하면서 수제자라고 언급한 적이 있다"며 남다른 요리 솜씨를 증명했다.

평소에도 요리를 즐겨할 정도로 손맛에 일가견이 있는 이혜성은 '맘마미안' MC답게 부모님께도 꾸준히 요리로 효도를 해왔다. 그는 "집에서 요리하는 걸 좋아해서 평소에도 찌개나 반찬 등을 집에서 혼자 야무지게 잘 해 먹는다. 부모님께 요리해드릴 때도 많다"고 밝혔다.

이혜성은 단순히 요리 실력뿐만 아니라 다양한 배경지식까지 갖추고 있다. 학생 때부터 여러가지 공부를 해온 덕분이다. 그는 "한식과 제빵 관련 자격증도 섭렵했다"며 "식품영양학 부전공 출신이라 식재료에 대한 영양학적인 지식도 함께 제공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었다.

평소 요리에 대해 애정을 가지고 있던 만큼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요리 예능 '맘마미안'은 이혜성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혜성은 "음식 프로그램은 언젠가 꼭 해보고 싶었다. 그러다 '맘마미안' 기획서를 전달받았는데 엄마 손맛을 따라 해서 집밥을 재현해본다는 콘셉트가 정말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무조건 한다고 했다"며 MC 합류에 대한 기쁨을 드러냈다.

이혜성은 손맛도, 지식도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 모습으로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부족함 없는 복덩이 막내 MC 이혜성이 '맘마미안'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더욱 궁금해진다.

'맘마미안'은 오는 7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