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화, '술꾼도시여자들' 종영 인터뷰
사랑스러운 매력 '한지연' 캐릭터 소화
배우 한선화./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한선화./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한선화가 ‘술도녀’를 마친 후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선화가 2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극본 위소영, 연출 김정식 / 이하 ‘술도녀’) 출연 소감과 더불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술꾼도시여자들'은 미깡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작품. 극중 한선화는 지칠 줄 모르는 오버 텐션과 하이톤을 자랑하는 요가 강사 '한지연’을 연기해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이날 한선화는 ‘술도녀’의 뜨거운 반응에 대해 “서운하다”고 했다. 그는 “처음에 어떤 분이 저한테 지금 난리 났다고, ‘술도녀’ 인기가 너무 좋다고 축하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제가 ‘나는 근데 좀 서운하고 속상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감사한 일이고 행복하다. 그런데 저는 그간 제가 해왔던 인물들을 다 똑같이, 똑같은 마음으로 해왔기 때문에 지나왔던 역할들이 생각이 나더라”며 “그런데 그건 저만의 아쉬움”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술도녀’가 사랑받는 데는 저 말고도 다른 이유가 있었던 것이 분명한 것 같다”며 “한지연을 계기로 제 지난 역할들을 찾아봐 주시는 것이 감사하다. 많이들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