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로워 250만 명
홍현희 "노제 라인"
"'스우파', 고민 많았다"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노제가 '스우파' 이후 달라진 점들을 전했다.

1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박소현, 홍현희, 노제, 아누팜 트리파티가 출연했다.

노제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헤이마마' 댄스를 만들어 큰 화제가 됐다. 그는 "방송이 끝났을 때는 몰랐는데, 이렇게 내가 보던 방송에 출연했을 때 실감이 난다"라며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제는 "'스우파' 전에는 팔로워 수가 60만 정도였는데 방송 후에는 250만 정도가 됐다"라며 "광고료는 거의 70배 정도 뛰었다. 예전에는 엑스트라였는데 주인공으로 찍은 건 처음이다. 거의 10개 정도 찍었다. 처음에는 안 고르다가 요즘에는 고르고 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노이로제' 패러디를 해 눈길을 끈 홍현희는 "요즘 노제 라인이다. 그 전에는 이효리 언니는 패러디했다. '스개파' 임라라에게 전화를 걸어서 왜 노제 패러디는 안 했냐고 물었는데 닮은 사람이 없어서 못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홍현희는 노제 포인트에 "윗니가 6개 정도 보일 정도로 웃으면 된다. 그리고 턱을 최대한 당겨서 예쁘게 보여야 한다. 노제를 따라하다보니까 좀 예뻐진 느낌이 든다"라고 말했고, 옆에 앉은 노제와 비슷한 표정을 지었다. 김구라는 "그냥 옆에 앉은 사람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제는 "'스개파'를 했을 때 내 캐릭터가 없어서 조금 서운하긴 했다. 내가 너무 캐릭터가 없나 싶었다. 그런데 나중에 홍현희 씨가 해줬을 때 너무 좋았다. 갈라토크쇼 때 개구기를 끼고 나오셨더라"라고 말했고, 홍현희는 "내가 치열이 예쁘다. 실제로 보니까 죄송하더라"라고 전했다.

그는 아누팜 트리파티가 출연했던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의 BGM에 맞춰 춤을 춰 눈길을 끌었다. 유세윤은 "2021년 최고의 화제가 '스우파', '오징어 게임'이었는데 그걸 콜라보레이션을 했다"라고 말했다.

'스우파' 나가기 전에 카이 무대에 섰던 노제는 "그게 외국 분들에게 이슈가 된 거다. 그런데 그 때는 국내에서는 알아보는 분들이 별로 없었다. 영상에서 외적인 요소로 이목을 끈 거였다. 그래서 조금 위축이 들었다. 댄서인데 외모로만 주목받으니까. 그래서 '스우파'에 나간다고 했을 때 고민이 많았다. 그래서 처음에는 거절했다. 편견을 깨려면 내가 스스로 부딪쳐야 하는데 도전을 안 하는 게 모순처럼 느껴졌다. 그래서 나가게 됐다"라며 자신만의 고민들을 전했다.

또 "대중적으로 사랑받은 건 '헤이 마마'가 처음이었다. 내가 일찍 탈락해서 너무 괴로웠다. 실력을 보여주러 나왔는데 역시 나는 안 되나 싶었다. 그런데 방송이 나가고 반응이 오다보니까, 리더들 덕분에 잘 된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스우파' 리더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노제는 '헤이 마마' 댄스 원작자로서 팁을 전수했다. "거만한 표정, 박수를 진짜 세게 쳤다. 뼈가 울릴 정도로 강하게 쳤다"라고 말했고 안영미, 홍현희와 함께 '헤이 마마' 댄스를 췄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