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제, '헤이마마' 주역
팔로워 수, 60만→250만
"주인공으로 광고 촬영"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노제가 '스우파'의 인기를 언급했다.

1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박소현, 홍현희, 노제, 아누팜 트리파티가 출연했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헤이마마' 댄스를 만들어 큰 화제가 된 노제는 "방송이 끝났을 때는 몰랐는데, 이렇게 내가 보던 방송에 출연했을 때 실감이 난다"라며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제는 "'스우파' 전에는 팔로워 수가 60만 정도였는데 방송 후에는 250만 정도가 됐다. 친오빠가 회사원인데 '스우파'가 너무 열풍이다보니까 회사에서도 이야기를 했다더라. 오빠가 가만히 있다가 '내 동생이다'라고 하니까 아무도 안 믿었다더라. 그러다가 소문이 나면서 난리가 났다. 회사에서 오빠 지인 분들에게도 사인해드렸다"라고 밝혔다.

안영미는 "광고료 폭등했다고?"라고 물었고, 노제는 "거의, 70배 정도 뛰었다. 예전에는 엑스트라였는데 주인공으로 찍은 건 처음이다. 거의 10개 정도 찍었다. 처음에는 안 고르다가 요즘에는 고르고 있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