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빈, '술꾼도시여자들' 종영 인터뷰
털털한 매력 '안소희' 캐릭터 소화
최시원과 로맨스 케미는?
사진 제공=이니셜 엔터테인먼트, 유영준스튜디오
사진 제공=이니셜 엔터테인먼트, 유영준스튜디오


이선빈이 최시원과의 로맨스 케미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배우 이선빈이 30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극본 위소영, 연출 김정식 / 이하 ‘술도녀’) 출연 소감과 더불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술꾼도시여자들'은 미깡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작품. 극중 이선빈은 털털한 매력을 가진 예능 작가 ‘안소희’ 캐릭터로 분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이선빈은 최시원과 극중 로맨스에 대해 “로맨스란 표현이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애정신이나 키스신, 배드신이 있으면 보통 조금 부끄럽기도 하고 남몰래 양치도 하고, 각도 예쁘게 나오려고 노력하지 않냐 그런데 저희는 편하게 앉아서 어떻게 웃길지 준비하니까. 그게 너무 재미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감정을 느끼는 것도 그렇고 캐릭터에 맞게 티격태격한 로멘스가 튀어나오니 과하지 않고 오바스럽지 않게 스며들면서 갔던 것 같다”며 “점점 마운 정이 들고, 기대 이하로 생각했던 남자가 멋있는 포인트를 보여 주니까 ‘점수 땄네’ 라는 생각으로 흘러갈 수 있었다. 그래서 몰입하기 좋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이선빈은 실제 그런 남자가 나타난다면 “안 되겠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