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12월 폐지
종영 앞두고도 시청률 하락세
남은 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 유일
요리연구가 백종원 / 사진 = 텐아시아DB
요리연구가 백종원 / 사진 = 텐아시아DB


'TV만 틀면 백종원이 나온다'는 우스갯소리는 어느덧 옛말이 됐다. 지난 9월 SBS '맛남의 광장'이 2년 만에 폐지된 데 이어 SBS '골목식당'까지 4년 만에 문을 닫는다. 백종원의 장수 예능 2개가 모두 사라진 지금, 유일하게 남은 건 KBS2 '백종원 클라쓰' 뿐. 그러나 그 역시 미미한 화제성으로 오래가지 못할 듯하다.

올해 백종원 콘텐츠는 양적으로 크게 늘어났다. 기존 방송 중이던 '골목식당', '맛남의 광장', MBC '백파더'에 '백종원 클라쓰', JTBC '백종원의 국민음식'을 잇달아 선보였고, OTT에서도 티빙 '백종원의 사계'와 넷플릭스 '백스피릿'을 공개했다.

문제는 질적인 성장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새로운 콘텐츠는 예전 프로그램을 답습하는 형태로 신선함을 안기지 못했고, 기존 프로그램은 오랜 침체기로 시청률이 계속해서 하락했다.
'골목식당', '맛남의 광장'./사진제공=SBS
'골목식당', '맛남의 광장'./사진제공=SBS
이에 '백종원의 국민음식'은 1%대 시청률로 소리소문없이 종영을 맞았고, '백종원의 사계'와 '백스피릿'은 OTT 내에서 큰 화제를 불러일으키지 못한 채 잊혀졌다. '백파더'도 시즌을 종료했고, '맛남의 광장'도 낮아진 시청률과 화제성으로 지난 9월 막을 내렸다.

그리고 백종원의 대표 프로그램인 '골목식당' 역시 오는 12월 중으로 종영이 계획됐다. 현재 촬영은 모두 마친 상태이며, '고대 정문 앞 골목' 에피소드 방송 이후 스페셜 특집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이런 상황에서 '골목식당' 고대 정문 앞 골목편 시청률은 계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 마지막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상황 속 이러한 수치는 시청자들의 관심이 이미 '골목식당'을 떠났음을 의미한다.

이제 백종원 콘텐츠는 '리셋'됐다. 그만큼 초심으로 돌아가 새로운 콘텐츠를 발굴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지나친 소비 과잉이 독이 되어 돌아왔다는 걸 깨달은 백종원이 잠시 방송가에서 '쉼'을 가진 뒤 신선한 콘텐츠를 들고 찾아올 수 있을지 주목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