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윈도'./사진=채널A
'쇼윈도'./사진=채널A


배우 이성재의 눈빛이 시청자들이 압도했다.

이성재가 출연하는 채널A 새 월화드라마 ‘쇼윈도: 여왕의 집는 남편의 여자인 줄 모르고 불륜을 응원한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미스터리 치정 멜로 드라마. 극 중 이성재는 안정적인 가정과 자극적인 사랑, 모두를 갖고 싶어 하는 인물 신명섭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된 ‘쇼윈도: 여왕의 집’ 2화에서는 명섭의 숨겨진 두 얼굴이 점차 드러나며 시청자들의 분노를 자극했다.

미라(전소민 분)의 음독자살 시도로 인해서 헤어질 수 없었던 명섭. 여기에 미라를 자신의 집 근처로 이사 시킨 명섭의 태도는 불륜에 대한 일말의 죄의식도 없어보였다.

무엇보다 “우리만 조심하면 잘못될 일 전혀 없어”라며 확신에 찬 명섭의 말은 시청자들을 격분하게 만들었고, 과연 이 둘의 관계가 계속 지속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성재는 미라 앞에서 보여주는 사랑에 빠진 남자의 모습과 선주 앞에서 보이는 애처가 이 두 얼굴을 완벽하게 표현해 냈다. 또한 강임(문희경 분)에게 지지않고 그녀를 똑바로 쳐다보는 강인한 눈빛 속에서 그녀에 대한 경계심과 대립감, 분노 등을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앞으로 벌어질 이 둘의 대립에도 관심이 높아졌다.

드라마의 말미, 선주의 동생인 연주의 묘지에 함께 온 미라와 선주. 이 상황을 알리 없는 명섭의 전화. 과연 이 3명의 불안한 관계성에 드라마의 긴장감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쇼윈도: 여왕의 집’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