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한희준-박명수./
'라디오쇼' 한희준-박명수./


방송인 박명수가 가수 한희준의 고정 자질을 평가했다.

1일 방송된 KBS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가수 한희준이 '고정 고정 고정을 잡아 주란 말이야' 코너에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아메리카 아이돌 시즌 11' 에서 동아시아 최초로 전체 9위, SBS 'K팝스타'에서 5위를 차지한 한희준 씨를 모셨다"라며 소개했다.

이어 박명수는 "2016년에 '해피투게더'에 출연했다고 하는데 전혀 기억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한희준은 "5년 전 해피투게더에서 만났다. 검색어가 존재했을 때였는데 1등도 했다"며 "유재석, 박명수 형님이 절 좋아하셨다"고 말했다.

박명수가 "어떤 사연을 이야기 했나. 기억이 없다"고 했다. 이에 굴하지 않고 한희준은 "오바마 만났던 사연 등 엄청 많았다. 대박이었다"라고 말했고, 박명수는 "오바마가 그때는 핫 했지만 지금은 아니다"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한희준은 "최근 에세이를 발매했는데 베스트 셀러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에세이 수익금을 전액 기부했다고 했다. 그러자 박명수도 최근 " '오늘 내일 그리고 사랑해'를 발매했다. 저도 수익금 전액을 기부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희준이 "박명수 선배는 수익금이 얼마 안 나올 걸 알고 전액 기부하는 것 같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박명수는 "그렇긴 한데, 뮤직비디오, 믹싱비 이런 건 다 제가 안고. 순수 음원 비용이 들어오면 기부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명수는 한희준에게 에세이 수익금이 얼마나 되는지 물었다. 한희준은 "이렇게 말씀드려도 될지 모르겠지만, 제 건강보험료가 6배 정도 뛰었다"라고 밝혔다. 박명수는 "집, 차도 있고 수입이 많으면 건강 보험료가 뛰지 않나"라고 했고, 한희준은 "저는 집, 차도 안 샀는데 그렇게 올랐다"며 에세이가 많이 팔렸음을 드러냈다.

한희준은 동아시아 최초로 아메리칸 아이돌 9위를 한 것에 대해 자부심을 느꼈다. 이에 박명수는 "거기서 계속 활동을 하지 왜 한국으로 왔냐"고 물었다. 한희준은 "딜레마가 있었다. 어머니는 제가 미국에서 영향력 있는 사람인지 모르고, 제 옆집 외국분들은 절 좋아해주더라"라며 "그런데 지금이라면 또 모르겠다. 요즘은 어딜가든 K 콘텐츠가 유명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한희준의 노래를 들어 본 박명수는 "빨리 노래 하나 만들어서 해외 활동을 시작해야 하지 않겠냐. BTS처럼 미국에서 노래 내서 자신만의 활동을 시작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그러자 한희준은 "저한테는 좋은 프로듀서가 항상 없었다. 인생의 멘토가 없었다"고 고백했다. 박명수는 "여기 있다 걱정마라. 저는 좋은 프로듀서는 아니지만 미래를 볼 수 있는 사람"이라고 말해 한희준에게 감동을 안겼다.

방송말미 박명수는 "사연 공감 능력, 말솜씨 등 90점이 넘으면 고정이다. 지금 88점이다"라고 했다. 한희준은 "아 그런건가. 그런데 고정을 하더라도 회사랑 상의 해봐야 않나. 저는 오디션 본다고 나온게 아니다"라며 웃엇다. 이에 박명수는 "그건 알아서 하셔라. 에일리랑 트와이스도 합격했는데 안 나왔다. 연락이 안 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계속해서 한희준은 90점을 넘기기 위해 오페라, 창, 랩 등을 보여줬다. 박명수는 "좋은데 프로페셔널하지 못했다. 88점 유지다"라며 "잘 하는 건 많은데 유독 확 튀는 게 없다. 문어발 식으로 많이 하는데 확 오는게 없다"고 냉정하게 말했다.

이에 한희준은 "그래서 프로듀서, 인생의 멘토가 필요가 필요하다.저를 잡아줄 사람이 없다"고 강조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