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 솔루션 시작
산만했던 우경이
차분해진 모습 '눈길'
'내가키운다' 이지현/ 사진=JTBC 제공
'내가키운다' 이지현/ 사진=JTBC 제공


그룹 쥬얼리 출신 탤런트 이지현이 아들 우경이를 위한 맞춤 치료를 시작했다.

오늘(1일) 방송되는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는 7년 만에 방송 복귀를 알린 이지현 가족의 일상이 다시 한번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이지현은 ADHD를 앓고 있는 아들과의 일상을 공개해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응원과 관심을 받았다. 특히 이지현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맞춤 솔루션을 처방받았고, “시간이 걸리고 힘들더라도 견디고 나면 아들 우경이도 달라질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며 굳은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에 첫 일상을 공개한 후 한 달 정도의 시간이 지난 이지현 가족의 일상이 다시 한 번 펼쳐진다. 이지현은 평소와 다름없이 운동을 준비하는 모습으로 아침을 알렸고, 이번에는 딸 서윤이와 아들 우경이도 함께 운동을 시작했다.

특히 우경이의 행동에 관심이 집중됐다. 평소 집중력이 약하고 산만했던 우경이가 차분히 엄마의 동작을 따라하는 모습을 보이며 조금씩 달라지고 있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지현은 “우경이가 맞춤 치료를 시작했다”며 “평소보다 한 템포 진정이 된 모습을 보이며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고 설명했고, 출연자들은 한 마음으로 이지현 가족을 응원했다.

또 우경이는 운동을 하던 중 엄마와 누나에게 전과 다른 모습을 보이기도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본격적인 맞춤 솔루션과 이지현 가족의 노력은 2주에 걸쳐 방송될 예정이다.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는 오늘(1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