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방송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방송 캡처


'끝내주는 연애'에서 사연자 커플이 성향 차이로 인해 갈등을 겪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끝내주는 연애' 최종화에서는 마지막 벼랑 끝 커플과 함께하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MC들은 극과 극 성향 차이를 보이는 '벼랑 끝 커플'의 사연에 헛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하루 10시간 이상의 데이트를 즐기는 여자친구와 내향적 성향인 집돌이 남자친구의 모습이 완전히 상반됐던 것. 여자친구는 다양한 장소에서 체험하는 데이트를 선호하는 반면 남자친구는 카페에서 조용히 대화하는 데이트를 선호했다. 여자친구 사연자가 하루 6~7곳으로 데이트를 간다고 하자 붐은 "BTS 스케줄도 안 저런다"며 "하루 데이트에 체험 3~4개 깔려있으면 체험단"이라고 말했다.

MC들은 자신들의 데이트 성향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온주완과 이은지는 밖에서 데이트하는 편이라고 했다. 치타와 초아는 집순이지만 밖에 나오면 잘 논다고 했다. 붐은 "나를 좋아해주면 호감이 생긴다"고 밝혔다. 또한 "체계적으로 파이팅 있게 한다. 집에 들어올 때 하체 쪽이 얼얼해야 한다. 데이트 나왔는데 갑자기 집에 가고 싶다고 하면 마음이 툭 떨어진다"며 여자친구 사연자와 같은 성향을 보였다.

이날 사연자 커플은 데이트 마지막에 여자친구는 302장의 사진을 남겼고, 남자친구는 70회의 불평불만을 털어놓았다. 두 사람은 데이트 마지막까지 성향 차이로 갈등을 겪었지만 서로 조금씩 양보하기로 하며 화해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